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경제

미, 고용지표 악화에 ‘긴축 속도조절’론 고개

등록 :2022-10-05 15:03수정 :2022-10-05 16:44

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주변의 월스트리트 도로 표지판. 뉴욕/AP 연합뉴스
3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주변의 월스트리트 도로 표지판. 뉴욕/AP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긴축 속도조절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감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연준 인사들의 발언에 미묘한 온도 차가 느껴지는 데다가 최근 나온 미국의 고용 관련 지표도 연준에 여지를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4일(현지시각) 미국 노동부는 8월의 구인 건수가 전달 1117만건보다 112만건 줄어든 1005건이라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낮은 수치로 지난해 6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미국의 고용 지표는 연준의 긴축 시계를 가늠하게 하는 주요한 지표 중 하나다. 연준이 금리인상에 가속페달을 밟는 명분은 인플레이션인데, 임금과 직결되는 노동시장 지표가 진정된다면 이전처럼 긴축에 속도를 내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엘리자 윙어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는 “구인 건수 지표의 급락은 보통 경기 침체를 의미한다. 지금의 지표 감소 속도가 계속된다면 내년 초 노동시장은 지금보다 훨씬 냉각된 상태가 될 것”이라며 “연준이 지금의 긴축 사이클을 끝낼 여지를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시장은 최근 연준 관계자들이 내놓는 발언에서도 속도조절 가능성을 발견하고 있다. 라엘 브라이너드 연준 부의장은 지난달 30일 리서치 콘퍼런스에서 “인플레이션을 잡으려면 시간이 걸린다”면서도 “연준은 추가적인 악영향으로 금융 취약성이 나빠질 수 있다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라이너드 부의장은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선호하는 대표적인 ‘비둘기파’다. 그는 올해 4월만 해도 공격적인 통화 긴축을 시사하는 ‘매파’적 발언을 내놨지만, 최근 들어 변화가 감지된 것이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브라이너드 부의장은 연설의 대부분을 세계 중앙은행이 금리를 빠르게 올리면서 마주할 수 있는 금융안정 위험성에 할애했다”며 “기업과 정부의 부채 수준이 높은 나라에서 부채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위험 역시 언급했다”고 분석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중앙은행이 4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2.35%에서 2.60%로 0.25%포인트 올렸다. 6개월 연속 금리인상을 선택했지만, 시장에서 예상한 것보다 인상 폭을 줄이며 긴축 속도조절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은 지난달 8일 호주 시드니에서 연설하는 필립 로위 중앙은행 총재. 시드니/AP 연합뉴스
오스트레일리아 중앙은행이 4일(현지시각) 기준금리를 2.35%에서 2.60%로 0.25%포인트 올렸다. 6개월 연속 금리인상을 선택했지만, 시장에서 예상한 것보다 인상 폭을 줄이며 긴축 속도조절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은 지난달 8일 호주 시드니에서 연설하는 필립 로위 중앙은행 총재. 시드니/AP 연합뉴스

이와 함께 4일 오스트레일리아(호주) 중앙은행의 금리인상 폭이 줄어든 것도 속도조절론에 힘을 실었다. 호주 중앙은행은 4일 기준금리를 2.35%에서 2.60%로 0.25%포인트 올리면서, 주요 중앙은행 가운데선 처음으로 ‘빅 스텝’(0.50%포인트 인상)을 멈췄다. 호주 중앙은행은 직전 4개월 동안 0.50%포인트씩 금리를 올렸고, 시장에서는 이번에도 빅 스텝 행보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지만, 완화적 결정을 내린 것이다. 필립 로위호주 중앙은행 총재는 금리인상 결정 후 성명에서 “금리가 짧은 시간에 상당히 올랐다”고 언급했다.

한편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일 낸 보고서에서 선진국의 금리인상이 “경솔한 도박”이라고 비판했다. 보고서는 “부유한 나라의 금리인상이 개발도상국의 부채 위기를 부르고 보건과 기후변화 대응에 필요한 자금을 부족하게 만들 것”이라고 했다. 에너지·식료품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금리인상보다는 가격 상한제 등 인플레이션 억제와 직결되는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조해영 기자 hycho@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1.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폴란드 “요격용 미사일 우리 아닌 우크라에 보내달라” 역제안 2.

폴란드 “요격용 미사일 우리 아닌 우크라에 보내달라” 역제안

“정밀방역 한다며, 아파트 전체 가둬?”…베이징, 커지는 ‘봉쇄저항’ 3.

“정밀방역 한다며, 아파트 전체 가둬?”…베이징, 커지는 ‘봉쇄저항’

트럼프 ‘또 타격’, 알래스카 상·하원 지지 후보들 연패 4.

트럼프 ‘또 타격’, 알래스카 상·하원 지지 후보들 연패

군함도 강제동원 역사 감춰…7년째 약속 안 지키는 일본 5.

군함도 강제동원 역사 감춰…7년째 약속 안 지키는 일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