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경제

강달러·수요감소에 국제유가 8개월 만에 최저치

등록 :2022-09-27 13:35수정 :2022-09-28 07:52

석유수출국기구(오펙)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석유수출국기구(오펙)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달러 초강세와 경기침체 우려가 겹치면서 국제유가가 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로이터> 통신은 26일(현지시각) 북해산 브렌트 원유 11월 선물 가격이 배럴당 2.4% 하락한 84.06달러에 거래를 마치면서 올해 1월14일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선물 가격도 2.3% 떨어진 76.71달러에 거래되며 1월6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7일 중동산 두바이유 가격도 전날보다 1.4달러 떨어진 84.4달러에 거래됐다.

일반적으로 유가와 달러 가치는 역상관관계에 있다. 원유는 대개 달러로 거래되기 때문에 달러의 가치가 높아지면 미국 외의 국가에는 가격이 상승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발생한다. 그에 따라 수요가 줄어들면서 원유 가격이 떨어진다.

경기침체에 따른 에너지 수요 감소 전망도 유가가 떨어지는 요인으로 꼽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26일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석달 전보다 0.6%포인트 떨어진 2.2%로 제시했다. 또 지난 2월 말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뒤 유럽에선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에 맞서 수요 억제를 위해 애쓰고 있다. 이런 이유로 원유 가격은 6월 초 배럴당 120달러대로 고점을 찍은 뒤 서서히 하락해왔다.

이에 맞서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오펙플러스(OPEC+)는 지난 5일 원유 생산량을 10월부터 하루 10만배럴 줄이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10월5일 정례회의에서 추가 감산 계획이 나올지 관심사다. 이흐산 압둘 자바르 이라크 석유장관은 26일 국영텔레비전 인터뷰에서 “산유국들은 시장에서 균형을 잡기를 원한다”며 “원유 가격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로이터>는 “이미 원유 생산량이 목표를 훨씬 밑돌고 있어 추가 감축을 하더라도 공급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조해영 기자 hycho@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러시아가 가스관 막자 급해진 유럽, 선박 통한 LNG 수입 급증 1.

러시아가 가스관 막자 급해진 유럽, 선박 통한 LNG 수입 급증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2.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중국 ‘휴대폰 검열’…코로나 이어 시위 봉쇄, 더 옥죈다 3.

중국 ‘휴대폰 검열’…코로나 이어 시위 봉쇄, 더 옥죈다

미 금리 인하는 2024년에나?…연준 인사들, 속도 조절론에 찬물 4.

미 금리 인하는 2024년에나?…연준 인사들, 속도 조절론에 찬물

영국 “중국과의 황금시대 끝났다…우리에게 체계적 도전” 5.

영국 “중국과의 황금시대 끝났다…우리에게 체계적 도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