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에서 전통적인 ‘시에스타’(점심 식사 이후 낮잠을 즐기는 시간)가 사라진다.
스페인 정부는 시에스타를 공식 폐지하기로 27일 결정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오후 2~4시였던 점심 시간은 다른 유럽 나라들과 똑같이 낮 12~1시로 바뀐다. 스페인 사람들은 점심 때 2시간을 쉬는 대신, 4시께 다시 출근해 저녁 8~9시에 퇴근한다. 시에스타 동안 사람들은 15~30분 가량 짧게 눈을 붙인 뒤 텔레비전을 보거나 친구·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는 게 일반적이다.
새 법률은 공무원들이 점심시간을 1시간만 쓰고, 퇴근을 오후 6시에 하도록 했다.
호르디 세비야 행정장관은 “법 개정 목적은 공공기관 근무 시간의 혼동을 막고, 스페인 국민들이 가정생활을 원만히 하기 위한 것”이라며 “민간 기업들도 이 법을 따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경제단체는 “스페인의 긴 점심시간은 하루를 도막내 효율성을 떨어뜨린다”며 “이는 전체 국내총생산의 8%에 해당하는 손실을 가져온다”고 주장했다. 스페인의 연간 근무시간은 세계에서 10번째로 길지만, 생산성은 더 적게 일하는 나라들보다 한참 뒤처진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하지만 변화가 쉽게 적용될 지는 미지수다. 일부 시민들은 “긴 점심시간은 인간관계를 다지는 주요 수단”이라며 “45분의 점심시간에 의미있는 일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부정적 의견을 밝혔다.
윤진 기자 mindl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