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유럽

군 입영센터 스무 곳이 불탔다…러시아 ‘무차별 징병’했다 화들짝

등록 :2022-09-27 15:19수정 :2022-09-28 02:33

26일(현지시각) 러시아 로스토프주의 바타이스크에 있는 군부대에서 예비역 남성이 징집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친인척으로 보이는 여성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각) 러시아 로스토프주의 바타이스크에 있는 군부대에서 예비역 남성이 징집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친인척으로 보이는 여성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 투입할 병력을 모으기 위해 군 경력이 없는 등 징병 대상이 아닌 이도 무차별적으로 징집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잇따르는 가운데, 러시아 당국이 처음으로 문제가 있음을 인정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실 대변인이 26일 브리핑에서 군 복무 경험이 없는 이들까지도 징병 통지서를 받은 사례 등에 대해 “법령을 위반한 것”이라며 “모든 실수는 바로잡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지사들이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활발하게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예비역 동원령을 발표한 뒤 애초 러시아 당국의 설명과 달리 군 경험이 없는 이들이나 노인, 장애인까지도 징병 통지서를 받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랐다.

징집을 피해 국외로 가려는 ‘탈출 행렬’과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도 계속되고 있다. 동원령이 내려진 뒤 러시아 전역에서 2000명 넘는 사람들이 반대 시위에 나섰다가 체포됐다고 영국 <비비시>(BBC) 방송이 전했다. 조만간 러시아 정부가 국경을 폐쇄하고 계엄령을 내릴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는데, 페스코프 대변인은 26일 관련 질문이 나오자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답했다.

러시아군 징병 담당자와 입영 센터가 공격을 받는 일도 벌어졌다. 25일 러시아 동부 이르쿠츠크주 우스트-일림스크의 입영센터에서는 한 남성이 군 관계자를 향해 총을 쏴 크게 다치게 하는 일이 일어났다. 러시아 볼고그라드주 우류핀스크의 입영센터에서는 한 남성이 등록 사무실을 향해 화염병을 던져 불이 났다. 영국 <스카이뉴스>는 러시아 전역에서 징병에 저항하는 이들이 입영센터 최소 20곳에 불을 질렀다고 26일 보도했다.

러시아 내 자치공화국인 다게스탄공화국에서는 시민과 경찰 사이 충돌도 일어나, 수도 마하치칼라에서는 100명 넘는 이들이 시위 도중 체포됐다. 다게스탄공화국은 러시아에서 무슬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며 조지아와 국경을 맞댄 남부 변경 지역이다. <비비시>는 자체 분석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사망한 다게스탄공화국 출신 군인이 301명으로, 이는 모스크바 출신 군인보다 10배나 많으며 실제는 이보다도 많을 수 있다고 짚었다.

한편,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주민들이 러시아와 합병을 위한 주민투표 참여를 강요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에 점령당한 남부 자포리자주 멜리토폴의 이반 페도로우 시장은 26일 화상 브리핑을 통해 “소총으로 무장한 군인들이 서 있는 상황에서 투표가 이뤄지고 있다”며 “주민들이 거리에서 (군인들에게) 잡혀서 투표를 강요당하는 일도 벌어졌다. 심지어 임대 주택에 들어와 집 주인에게 거주자들을 대신해 투표하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23일부터 27일까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점령한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와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등 4개 주에서 합병에 대한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와 주요 7개국(G7)은 이 투표의 정당성이 없다며 결과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경고한 상태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투표 방해가 이뤄지는 중에도 주민들이 차분하게 투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중앙선관위는 26일까지 나흘 동안148만명이 투표에 참여했다며 투표율이 87%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는 점령지를 상대로 한 군사 작전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볼로미디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번 주민투표를 겨냥해 돈바스 지역에서 군사작전을 최우선 순위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지원 기자 신기섭 선임기자zon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러시아 본토, 이틀째 공격당해…확전 위기감 고조 1.

러시아 본토, 이틀째 공격당해…확전 위기감 고조

중국, 확진자 자가격리도 허용…위드코로나에 한발 더 2.

중국, 확진자 자가격리도 허용…위드코로나에 한발 더

미 민주당, 조지아 상원도 승리…50석과 51석은 힘이 다르다 3.

미 민주당, 조지아 상원도 승리…50석과 51석은 힘이 다르다

트럼프그룹, 세금 사기 유죄 평결…대권 도전 타격 불가피 4.

트럼프그룹, 세금 사기 유죄 평결…대권 도전 타격 불가피

뿔난 러시아, 연내 ‘유가 하한제’로 서방제재에 맞불? 5.

뿔난 러시아, 연내 ‘유가 하한제’로 서방제재에 맞불?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