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유럽

죽어서야 집으로…가족들은 관 위로 무너졌다 [우크라 현지]

등록 :2022-06-20 13:00수정 :2022-06-21 00:36

우크라이나를 다시 가다 (18)
키이우 외곽도시 부차의 전사자 장례식

동부 돈바스서 최근 매일 200여 명 전사
주검이 고향 돌아오는 데 일주일가량 소요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애도하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애도하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군복을 입은 병사 여럿이 삽을 들고 새로 구덩이를 팠다. 우크라이나 동부전선에서 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한 ‘영웅’을 묻을 자리다. 바로 오른쪽엔 엿새 전 먼저 고향으로 돌아온 한 영웅이 이미 묻혔다. 왼쪽엔 내일 고향 땅에 돌아올 또 다른 영웅을 위한 구덩이 하나가 더 파였다. 러시아군과 맞서 싸우다 목숨을 잃은 용사들이 ‘영웅의 골목’이란 이름의 묘지로 매일 돌아오고 있다.

18일(현지시각) 낮 12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외곽 도시 부차에 있는 ‘영웅의 골목’ 묘지에선 이날도 장례식이 열렸다. 러시아군과 우크라이나군 간 격전이 벌어지고 있는 동부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부상을 입은 소총병 겸 간호사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Bohdan Mykolayovych Sablin) 선임병(42)이 지난 12일 결국 전사했다.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가족과 친인척, 마을 주민들은 색색깔 꽃을 한 아름 가슴에 안은 채 관을 둘러쌌다. 파란 하늘과 노란 밀밭을 의미하는 우크라이나 국기가 관을 귀중히 감쌌다. 우크라이나 정교회 사제의 집전 아래 장례식이 시작됐다. 무거운 공기를 뚫고 여기저기서 울음소리가 터져 나왔다. 아들이 담긴 관 앞에 선 늙은 어머니는 손수건으로 입을 틀어막았다. 식이 진행되는 동안 어머니와 누나, 군인의 배우자는 신음을 내며 울었다가 넋이 나갔다가를 반복했다.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사블린의 누나가 관에 고개를 떨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사블린의 누나가 관에 고개를 떨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누군가를 위해 죽는 것만큼 대단한 사랑은 없습니다. 그런데 그는 나라를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쳤습니다. 우리는 그를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신부가 말했다. 조문객들은 사블린이 누워 있는 관으로 한 명씩 다가가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한 아름 안고 온 꽃을 선물했다. 고마움과 미안함, 존경과 사랑을 담아서. 가족들의 순서는 제일 마지막이었다. 어머니와 누나는 관에 얼굴을 묻었다. 어깨가 들썩였다. 한참 동안 관을 쓰다듬고 어루만졌다. 부인은 관에 손을 얹은 채 꾸역꾸역 눈물을 삼켰다.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루한스크 지역에서 복무하다 지난 12일 전사한 보흐단 므콜라요브치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탕. 탕. 탕. 총소리가 세 번 크게 울려 퍼졌다. 깊게 파인 구덩이 안으로 용사의 관이 내려갔다. 한 군인이 부인에게 다가가 곱게 접은 국기를 건넸다. “그는 영웅이었습니다.” 가족은 구덩이 옆에 높게 쌓인 흙을 집어 관 위로 세 번씩 뿌렸다.

“아들아…네가 어떻게 우리를 떠날 수 있니. 네가 우리를 구했다. 미안하다…아들아.”

어머니는 흙 속으로 사라져 가는 아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한 채 외치고 또 외쳤다. 부인은 사람들이 자리를 뜨기 시작할 때가 돼서야 남편의 무덤 앞에 무릎을 꿇었다. 분홍 장미 한 다발을 내려놓고 고개를 떨궜다. 장례식을 마친 뒤 사블린 선임병의 누이인 나탈리아(47)는 “조국을 수호하러 가기 전부터, 그 후에도 그가 언제나 자랑스러웠다”며 “그는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었고, 결코 자신만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 전사한 군인들이 묻혀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18일(현지시각) 낮 우크라이나 부차의 한 공동묘지에 전사한 군인들이 묻혀있다. 부차/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사블린 선임병의 장례식이 치러진 이후에도 사흘 연속 매일 같은 곳에서 장례식이 진행됐다. 19일에는 16일 교전 중 사망한 세르히 페트로브치 마진(Serhiy Petrovich Mazin) 중령, 20일에는 지난 8일 도네츠크 지역에서 전투 중 사망한 블라디슬라브 볼로드미로브치 안드레예브(Vladislav Volodymyrovych Andreev)가 고향 땅으로 돌아와 묻혔다.

우크라이나 정부 발표에 따르면, 동부 돈바스(루한스크·도네츠크 주 일대) 지역에서는 최근 매일 200명 이상이 숨지고 있다고 한다. 군인들의 주검이 고향으로 돌아오는 데에는 일주일 정도가 걸린다. 우크라이나 곳곳에서는 이렇게 최전방 전사자의 장례가 날마다 치러지는 중이다.

부차/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푸틴 “전쟁 안 가면 징역 10년”…마리우폴 학살자를 국방차관에 1.

푸틴 “전쟁 안 가면 징역 10년”…마리우폴 학살자를 국방차관에

아테네, 스톡홀름, 이스탄불, 뉴욕에서 외친다 “이란의 자유를” 2.

아테네, 스톡홀름, 이스탄불, 뉴욕에서 외친다 “이란의 자유를”

“탈출한 러시아인, 유럽에 받아들이자” EU 상임의장 제안 3.

“탈출한 러시아인, 유럽에 받아들이자” EU 상임의장 제안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미국 의원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4.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미국 의원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이탈리아 전 총리 “러시아, 전쟁 초 우크라 새 정부 세울 계획이었다” 5.

이탈리아 전 총리 “러시아, 전쟁 초 우크라 새 정부 세울 계획이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