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유럽

노르웨이서 도심 돌아다니며 활로 사냥하듯 쏴 5명 사망

등록 :2021-10-14 07:49수정 :2021-10-14 09:06

활과 화살로 주민들 공격해 5명 숨지고 2명 부상
슈퍼마켓서 시작해 사냥하듯 활 쏘다가 체포 당해
경찰관 사망 보도도…현지 경찰 “테러 여부 수사 중”
13일 노르웨이 콩스베르크에서 활과 화살을 사용한 공격으로 5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들이 사건 현장을 봉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3일 노르웨이 콩스베르크에서 활과 화살을 사용한 공격으로 5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들이 사건 현장을 봉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노르웨이에서 활을 사용한 공격으로 5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이 사건이 테러인지를 놓고 수사 중이다.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남서쪽으로 70km 떨어진 콩스베르크에서 13일 오후 6시13분(현지 시각) 활과 화살을 이용한 공격이 일어나 적어도 주민 5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당했다. 용의자는 범행 현장에서 체포됐고, 현재로서는 단독 범행으로 보인다고 경찰이 발표했다.

사건은 이 도시 서쪽의 ‘쿱 엑스트라 슈퍼마켓’에서 시작됐으나, 자세한 범행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범행을 저지른 용의자와 심각한 대치를 벌인 뒤 30분 만에 체포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슈퍼마켓을 나와서 ‘더 넓은 곳’에서 활을 쏘는 범행을 계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가 슈퍼마켓에서부터 범행을 시작해, 도시를 돌아다니면서 사냥하듯이 활을 쏜 것으로 추정된다.

첫 범행 장소인 쿱 슈퍼마켓에서 부상자가 발생했고, 다른 가게 등에서도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부상자 중에는 비번인 경찰관이 포함됐다. 다른 경찰관 한 명도 등에 활을 맞고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확인되지 않고 있다.

용의자의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테러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이 테러 범행인지를 살펴보는 것은 당연하다”며 “용의자 혼자서 이 범행을 저질렀는데, 아직 심문이 이뤄지지 않아서 결론을 내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권총 등 다른 범행도구도 사용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노르웨이에서는 10년 전인 지난 2011년 7월22일 극우주의자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노동당의 청소년 여름 캠프에서 총기를 난사하고 오슬로 정부청사에 폭탄을 터뜨려서 77명이 숨지는 대형 테러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 브레이비크는 노르웨이가 이민자와 무슬림 등으로 민족적, 인종적 정체성이 흐려지고 있다며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노르웨이 경찰은 이날 전국의 모든 경찰관에게 총기를 휴대하라는 비상명령을 발동했다. 경찰은 예방 차원의 조처라고 설명했다.

정의길 선임기자 Egil@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북, SLBM 몇발 쐈나…일본 대신 ‘한국 정보’에 무게둔 미국 1.

북, SLBM 몇발 쐈나…일본 대신 ‘한국 정보’에 무게둔 미국

미국 제약사 머크, ‘먹는 코로나 치료제’ 복제약 허용 2.

미국 제약사 머크, ‘먹는 코로나 치료제’ 복제약 허용

중, 사실상 대만침공 실전훈련…미 “둥사군도 점령 땐 속수무책” 3.

중, 사실상 대만침공 실전훈련…미 “둥사군도 점령 땐 속수무책”

왕실 결혼식도, 지원금도 포기한 ‘마코 공주의 선택’ 4.

왕실 결혼식도, 지원금도 포기한 ‘마코 공주의 선택’

무슨 ‘오해’를 했기에?…힐러리 최측근 “상원위원이 성추행” 5.

무슨 ‘오해’를 했기에?…힐러리 최측근 “상원위원이 성추행”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