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중국

중국서 '우한 폐렴' 첫 사망자 발생…60대 남성

등록 :2020-01-11 11:34수정 :2020-01-20 16:21

크게 작게

난 3일 이후 추가 발병 없어…초기 검사 결과 전체 41명 감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집단 발생한 폐렴의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관영 중앙(CC)TV가 11일 보도했다.

우한 보건당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이번 폐렴으로 중국에서 41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1명이 숨지고, 7명이 위중한 상태다.

보건당국은 사망자와 증상이 심한 환자를 제외한 33명 중 2명은 이미 퇴원했고,나머지 환자들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61세 남성으로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중증 폐렴으로 입원했으며, 만성간 질환과 암 환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확한 사망 시간은 지난 9일로 심정지로 인해 숨졌다.

현재까지 우한 폐렴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모두 739명으로, 아직 특별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3일 마지막 환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추가 환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의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다. 인간 외에 소, 고양이, 개, 낙타, 박쥐, 쥐, 고슴도치 등의 포유류와 여러 종의 조류가 감염될 수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6종이다. 이 가운데 4종은 비교적 흔하고 보통 감기와 비슷한 가벼운 증상만 유발한다. 다른 두종은 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로 엄중한 호흡기 계통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이번에 발견된 바이러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정확한 확인을 위해서는 추가연구가 필요하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뉴욕증시 "대공황급 패닉"…"끝모를 추락, 전망도 의미 없어" 1.

뉴욕증시 "대공황급 패닉"…"끝모를 추락, 전망도 의미 없어"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2.

1352만명 세계 2위 확진국 인도…‘노마스크’ 수백만 집단 목욕

병상 기다리다 아내 무릎에서 숨진 남편…끝모를 ‘뉴델리의 비극’ 3.

병상 기다리다 아내 무릎에서 숨진 남편…끝모를 ‘뉴델리의 비극’

‘3차 유행’ 위기, 라틴아메리카 10개국에 공급된 백신은? 4.

‘3차 유행’ 위기, 라틴아메리카 10개국에 공급된 백신은?

팬데믹·양극화 겹겹 격랑 속 미국…40년 만에 ‘큰 정부’로 방향 튼다 5.

팬데믹·양극화 겹겹 격랑 속 미국…40년 만에 ‘큰 정부’로 방향 튼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