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중국

녹색 페인트칠로 민둥산 ‘푸르게’

등록 :2007-02-20 20:00

중국 해괴한 녹화사업
중국 윈난성 쿤밍시 푸민현에서 산이 푸르게 보이도록 녹색 페인트를 칠한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해 현지 언론들이 혀를 차고 있다.

<청두완바오> 등 현지 언론 보도를 보면, 푸민현 임업국은 최근 채석장으로 쓰이던 라오서우산 수천㎡에 녹색 페인트를 칠했다. 인부 7명이 45일 동안 작업한 이 해괴한 ‘녹화사업’에는 47만위안(약 5640만원)어치의 페인트가 들어갔다. 한 주민은 “이런 돈이면 5~6개의 산에 묘목을 심을 수 있다”며 “이런 엉뚱한 일에 예산을 낭비할 수 있느냐”고 비난했다.

녹색 페인트를 뒤집어 쓴 라오서우산은 곧 준공될 푸민현 당위원회 건물과 마주보고 있다. 인부들은 “임업국과 당위원회가 풍수지리를 얻기 위해 산이 푸르게 보이도록 페인트칠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7~8년 전부터 채석장으로 쓰이던 라오서우산은 돌을 캐낸 흔적이 그대로 드러나 황량한 상태였다.

라오서우산 주변 마을엔 페인트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산 곳곳엔 쓰고 버린 페인트통이 뒹굴고 있다. 쿤밍시 환경보호국은 “페인트 성분에 의한 환경 오염과 생태계 파괴 등의 문제는 전문가의 현장 조사가 이루어져야 정확하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유강문 특파원 moo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자택 압수수색으로까지 몰리는 트럼프 1.

자택 압수수색으로까지 몰리는 트럼프

200m 싱크홀 진짜였다…주택단지 향해 일주일 새 2배 커져 2.

200m 싱크홀 진짜였다…주택단지 향해 일주일 새 2배 커져

한국 어린이 10명, 중국 통학버스 화재로 참변 3.

한국 어린이 10명, 중국 통학버스 화재로 참변

중, 7일 마친다던 대만 봉쇄 훈련 계속…대만도 포격 훈련 시작 4.

중, 7일 마친다던 대만 봉쇄 훈련 계속…대만도 포격 훈련 시작

미, ‘기후대응·건보강화·부자증세’ 패키지법…51대 50 극적 통과 5.

미, ‘기후대응·건보강화·부자증세’ 패키지법…51대 50 극적 통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