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26일 톈진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톈진/UPI 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26일 톈진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톈진/UPI 연합뉴스

성과 없이 막을 내린 미-중 고위급 접촉에서 중국 쪽이 양국 관계와 관련해 ‘3대 조건’을 내걸고 공세적으로 미국을 압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쪽은 신장·홍콩·티벳 등 ‘민감 현안’을 언급하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27일 관영 <신화통신> 등의 보도를 종합하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오후 톈진에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 “중-미 관계는 엄중한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해있다”며 “앞으로 충돌과 대결로 나아갈 것인지, 양국관계를 개선·발전시킬 것인지 미국 쪽이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새로운 미국 정부도 지난 정부의 극단적이고 잘못된 대중국 정책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며 “억제와 압박을 통해 중국을 적으로 만들어 중국의 현대화를 가로 막으려는 시도는 현재도 불가능하고, 미래에도 실현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고

특히 왕 부장은 미-중 관계를 효과적으로 관리·통제하기 위해 미국 쪽에 △체제 인정 △발전 방해 중단 △주권 침해·내정 간섭 중단 등 3대 요구조건을 물러설 수 없는 ‘마지노선’으로 내걸었다.

그는 “미국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길과 제도에 도전하거나 이를 전복시키려 해선 안된다”며 “중국의 발전 과정을 방해하거나 중단시키려 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또 “중국에 대한 일방적 제재와 고율 관세, (미 국내법의 관할권을 외국까지 확대해 적용하는) 확대 관할법, 과학기술 봉쇄 조치를 조속히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광고

이어 그는 “미국은 중국의 국가 주권을 침범하거나 영토 보전을 해쳐서는 안된다”며 “신장, 티벳, 홍콩에 대한 간섭은 인권과 민주주의의 문제가 아니며, 어떤 국가도 국가 주권의 안전이 훼손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대만과 관련해선 “양안(중국과 대만)이 아직은 통일되지 않았지만 중국은 하나이며, 대만은 중국 영토라는 기본 사실은 변할 수 없다”며 “만약 대만 독립을 시도할 경우 중국은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할 권리가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내에선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는 평가가 나왔다. 중국의 요구에 미국 쪽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양국 관계의 향배가 정해질 것이란 얘기다.

광고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우신보 푸단대 미국연구소 주임의 말을 따 “과거에는 미국이 요구사항을 가져오면 중국이 반응하는 방식이었다면, 이번엔 중국이 적극적으로 대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외교방식을 선보였다”며 “중국이 제기한 문제를 미국이 구체적으로 실행에 옮길 때에만 중-미 관계가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

미국 쪽 분위기는 전혀 다르다. 미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각) 대변인 명의 발표문에서 셔먼 부장관이 왕이 부장 등과 만나 “미국과 동맹 및 우방국의 가치와 이익에 반하며,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해치는 중국의 행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또 신장·홍콩·티벳 등의 인권탄압 문제와 대만, 동·남중국해 문제는 물론 코로나19 기원 조사 등 중국이 민감하게 여기는 사안을 두루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