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지난해 9월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 둘째)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 둘째). 타스 연합뉴스
지난해 9월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 둘째)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 둘째). 타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북한 방문 첫날에 러시아 태평양 함대가 동해 등에서 군사 훈련을 시작했다.

러시아 태평양 함대는 18일(현지시각) 성명을 내어 이날부터 군함 40척 등이 참여하는 군사 훈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이 전했다. 오는 28일까지 11일 간 계속되는 이번 훈련은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관인 빅토르 리나 제독 지휘 아래 태평양과 동해, 오호츠크 해역에서 진행된다. 푸틴 대통령은 18~19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 뒤 19~20일에는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 아시아 순방 기간 내내 러시아 태평양함대가 동해 등에서 군사 훈련을 벌이는 것이다.

이번 훈련에는 함정과 지원 선박 등 40여척, 장거리 대잠수함 항공기 투폴레프(Tu)-142M3, 일류신(Il)-38, 일류신-38N를 비롯한 해군 항공기와 헬리콥터 등 20대 등이 참여한다.

광고

러시아 태평양 함대는 이번 훈련은 처음으로 러시아 북동부 여러 군의 합동 훈련 방식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러시아 태평양 함대는 “여러 단계에 걸쳐 수병들이 대잠수함전과 해상 횡단 중 선박 분리를 위한 모든 유형의 방어 조직, 모의 적 함대에 대한 합동 미사일 공격, 드론 및 무인정 공격 격퇴 훈련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러시아 태평양함대는 태평양과 동해 등에서 활동하는 함대로 한반도 정세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지난해 7월에는 러시아 태평양함대가 동해 중부 해역에서 중국군과 연합 훈련을 벌인 바 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