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29일(현지시각)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한 남자가 몸에 물을 끼얹어 더위를 식히고 있다. AFP 연합뉴스
29일(현지시각)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한 남자가 몸에 물을 끼얹어 더위를 식히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인도 수도 뉴델리 기온이 29일(현지시각) 52.3℃까지 치솟아 관측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아에프페(AFP) 통신이 인도 기상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인도 기상청(IMD)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뉴델리 교외 문게시푸르 기온관측소에서 수은주가 52.3℃까지 올라 전국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뉴델리에서 낮 기온이 50도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델리는 전날도 낮 기온이 49.9도로 뉴델리 관측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인도 기상청은 뉴델리 인근에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모든 연령대에서 열사병 등 온열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노약자의 경우 매우 주의깊게 돌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광고

이날 뉴델리에서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전력 수요량도 8302㎿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델리 당국은 물 부족 위험을 경고하며 일부 수돗물 공급을 하루 2번에서 1번으로 줄이는 등 비상 대응조치에 나섰다.

인도는 여름철 찌는 듯한 더위로 유명하다. 그러나 기후 전문가들은 최근 기후 변화로 더위가 더욱 잦아지고 길어졌으며 더 강력해졌다고 밝히고 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