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서울에서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서울에서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차 한국을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6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군사 활동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일본산 식품 수입 규제 즉각 철폐를 요구했다.

기시다 일본 총리는 한-일 및 중-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일본 기자단과 만나 이렇게 밝혔다. 그는 리 총리와 회담 때 중국이 일본 주변에서 군사 활동을 활발히 벌이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남중국해와 홍콩, 신장위구르 상황 등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대만 문제와 관련해 ”대만에 대한 최근 (중국의) 군사 정세를 포함한 동향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는 취지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중국이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 나흘 만인 지난 23일 중국이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군사훈련을 시작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또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은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 관련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모니터링이 중국의 이해를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일본산 식품 수입 규제 즉각 철폐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일본은 중국·한국 전문가를 포함해 국제원자력기구 조사단이 오염수 방류 상황을 정기적으로 상황을 확인하고 있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데, 이 주장을 기시다 총리가 반복한 것이다. 또한, 중국이 지난해 8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시작 뒤 개시한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 금지 철폐도 요구한 것이다.

광고

기시다 총리는 중국과 “전략적 호혜관계 포괄적 추진, 건설적, 안정적 관계 구축이라는 큰 방향성에 대해서 진전을 꾀하자고 확인했다”고도 말했다.

‘전략적 호혜관계’는 2006년 아베 신조 총리가 후진타오 국가주석을 만나 합의한 내용으로 중·일 사이에 풀어야 할 현안이 있지만, 공통의 이익을 확대해 전체적인 관계는 악화시키지 않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기시다 총리와 리 총리는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때 만나 잠시 서서 대화를 나눈 적은 있지만 정식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고
광고

리 총리가 기시다 총리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반응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는 않았다.

다만, 이날 취재진에게 공개된 회담 모두 발언 때 리 총리는 “국제 정세가 양국 관계에 적잖은 영향을 주고 있다”며 “우리 사이에 있는 의견 격차를 잘 컨트롤해 새로운 시대 요구에 맞는 건설적·안정적 중일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광고

이날 기시다 총리는 일본 기자단에게 한·일 정상회담 관련해서는 “전체적으로 일·한 관계를 더욱 전진하자는 강한 생각을 나와 윤석열 대통령 사이에 공유할 수 있어서 매우 유의미했다”고 긍정적인 발언을 주로 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일한 관계 개선으로 함께 중국에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해 문제 제기하기 쉬워진 측면이 있다”고 짚었다. 이 신문은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일본 외무성 간부가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지금까지 ‘일본 대 중·한’이었던 구도가 처음으로 ‘일·한 대 중국’이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기원 기자 garde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