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지난 1월 오타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악수하고 있다. 일본 총리관저 갈무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지난 1월 오타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전에 악수하고 있다. 일본 총리관저 갈무리

캐나다가 한·미·일 3개국을 향해 네 나라가 이 지역의 권위주의 국가들인 북·중·러에 맞서기 위한 새 협력 틀을 만들자고 제안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이 제안이 중국 견제를 위한 미국·일본·오스트레일리아·인도 등 네 나라의 협력체인 ‘쿼드(Quad)’의 뒤를 잇는 ‘신 쿼드 구상’으로 구체화될지 관심이 쏠린다.

<교도통신>은 20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지난 1월 방문했을 때 캐나다가 환태평양지역의 민주주의 진영의 연대를 강화하고, 권위주의적인 중국·러시아·북한에 대항하기 위한 한국·미국·일본·캐나다가 협력하는 틀을 창설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이 제안을 받아들일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나온 대로 기시다 총리는 지난 1월12일 캐나다를 방문해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75분에 걸친 회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두 나라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에 대한 주요 7개국(G7)의 결속 유지 △북한의 전례 없이 거듭되는 미사일 발사에 대한 협력 지속 △중국의 동중국해·남중국해에 대한 일방적 현상 변경 시도에 대한 반대 등에 의견을 모은 바 있다.

광고

캐나다는 지난해 11월27일 중국을 “갈수록 질서를 어지럽히는 글로벌 파워”로 규정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표했다. 캐나다는 이 문서에서 “우리와 심각하게 의견이 다른 부분에서 강압적인 행위를 하고 인권을 무시하며 우리와 우리의 파트너의 국가 안보를 침해하는 경우 중국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비교적 원만하던 중국-캐나다 관계는 2018년 12월 캐나다 경찰이 미국의 요청으로 이란과의 불법거래 혐의를 받는 화웨이 창업자의 딸 멍완저우 부회장을 억류한 뒤 크게 악화된 바 있다.

통신은 이 제안에 대한 각국의 입장에 대해 미국은 “동맹국인 한·일·캐나다와 협력관계를 심화하는 것을 환영하는 입장”이고, 한·일 역시 “윤석열 대통령의 16~17일 방일 이후 관계 개선의 기온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짚었다. 윤석열 정부는 취임 전부터 미·일·호·인 네 나라의 협력체인 쿼드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향을 밝혀왔지만,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유·평화·번영의 인도·태평양 전략’에선 중국을 이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달성하는데 주요 협력 국가”로 자리매김했다. 중국을 ‘도전’으로 파악하는 다른 국가들과는 사뭇 다른 인식을 밝힌 셈이다.

광고
광고

이 구상이 진전된다면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 구체적인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캐나다가 제안한 이 협력 틀이 “일·미·한·캐나다가 모인 ‘신 쿼드 구상’으로 발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밝혔다.

길윤형 기자 charism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