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아시아·태평양

뉴질랜드 새 총리에 크리스 힙킨스 취임…“경제 회복에 초점”

등록 :2023-01-25 10:02수정 :2023-01-25 10:13

뉴질랜드의 새 총리 크리스 힙킨스(맨 오른쪽부터)와 총독 신디 키로, 부총리 카멜 세풀로니가 25일 뉴질랜드 웰링턴 정부청사에서 총리 취임식 뒤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뉴질랜드의 새 총리 크리스 힙킨스(맨 오른쪽부터)와 총독 신디 키로, 부총리 카멜 세풀로니가 25일 뉴질랜드 웰링턴 정부청사에서 총리 취임식 뒤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뉴질랜드 새 총리에 크리스 힙킨스 노동당 대표(44)가 취임했다.

힙킨스 대표는 25일(현지시각) 지난주 돌연 퇴임한 저신다 아던 총리의 후임으로 제41대 총리에 정식 취임했다고 <에이피>(A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날 영국왕 찰스 3세의 대리인인 신디 키로 총독이 주재한 취임식에서 “(총리 취임은) 내 인생에서 가장 큰 특권이자 책임감”이라며 “나는 앞에 놓인 도전에 기운이 솟고 흥분된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22일 노동당 대회에서 새 대표 후보로 단독 출마해 당선됐다.

힙킨스 새 총리 앞에는 아홉 달 앞으로 다가온 10월 총선에서 최근 경제 침체 등으로 크게 떨어진 노동당에 대한 지지도를 끌어올려야 하는 과제가 놓여 있다. 지난해 12월 현지의 한 여론조사를 보면, 연초 40%였던 노동당 지지도는 33%까지 내려앉았다.

힙킨스 새 총리는 전임 아던 총리 집권 시절 교육장관과 경찰장관을 역임했으며, 지난 코로나19 기간 동안 방역 관련 위기관리 사령탑 구실을 해 대중적 명성을 얻었다. 그는 이날 취임식 뒤 기자들과 만나 경제 회복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부총리에는 통가 출신인 카멜 세풀로니 사회개발부 장관이 취임했다. 태평양 연안 섬나라 출신으로 첫 부총리가 된 세풀로니 장관은 힙킨스 새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자신을 신임해줘 고맙다고 인사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미, 러에 ‘우크라 영토 20% 할양’ 제시했나…솔솔 퍼지는 막후 협상설 1.

미, 러에 ‘우크라 영토 20% 할양’ 제시했나…솔솔 퍼지는 막후 협상설

CIA 국장 “시진핑, 처참한 러시아 군사 능력에 놀랐을 것” 2.

CIA 국장 “시진핑, 처참한 러시아 군사 능력에 놀랐을 것”

일 정부, 극초음속 특허 기술 비공개 방침 3.

일 정부, 극초음속 특허 기술 비공개 방침

미국 본토에 정체불명 ‘정찰 기구’…중국서 보낸 듯 4.

미국 본토에 정체불명 ‘정찰 기구’…중국서 보낸 듯

중국서 빵 사먹은 초등생 독극물 사망…생산업체 8명 체포 5.

중국서 빵 사먹은 초등생 독극물 사망…생산업체 8명 체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