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AP 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AP 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팔레스타인인 최소 45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스라엘방위군(IDF) 공습에 대해 “비극적인 실수”라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27일(현지시각) 크네세트(이스라엘 의회) 연설에서 전날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부 라파흐 난민캠프 공습에 대해 “무고한 민간인을 해치지 않으려는 우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 밤 비극적인 실수가 있었다”라며 “정책에 따라 이번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 우리에게는 (전쟁에) 연루되지 않은 모든 이들이 (다치는 것이) 비극”이라고 말했다고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 등이 전했다. 다만 네타냐후 총리는 어떤 “실수”인지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운영하는 팔레스타인 보건 당국은 27일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피란민 수십만명이 몰려있는 라파흐의 난민 캠프에 불이 나 최소 45명이 사망했다고 밝힌 상태다. 보건 당국은 사망자 중 여성이 최소 12명, 어린이가 8명, 노인이 3명이며, 3명은 화재 때문에 주검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군은 전날 작전이 하마스를 겨냥한 ‘정밀 타격’이었고 고위 관계자 2명을 사살했다고 주장했으나, 수많은 민간인이 숨진 사실이 드러나자 이스라엘군은 조사를 시작한 상태다. 지난해 10월 7일 가자전쟁 발발 이후 사망자 숫자는 팔레스타인 보건 당국 추산 3만6천명을 넘었다.

광고

주민 모하메드 아부아사는 구조대원들이 “견딜 수 없는 상황에 놓인 사람들, 산산이 조각난 아이들, 노인들을 끄집어 냈다”라고 말했다고 에이피(AP) 통신이 전했다.

국제사회는 라파흐 공습을 한 이스라엘군을 규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아랍 국가 쪽 대표인 알제리의 요청에 따라 28일 오후 라파흐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비공개 회의를 열기로 했다. 안보리는 이날 성명을 내어 라파흐 공습으로 인한 “파괴적인 장면들”은 “가슴이 찢어지는 일”이라며 미국이 이스라엘과 협력해 상황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엑스(X·옛 트위터)에 “작전을 멈춰야 한다”며 “라파흐에는 민간인을 위한 안전한 곳이 없다. 국제법 준수와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한다”라고 적었다. 꾸준히 이스라엘 편을 들어온 독일 외교부도 “라파흐 공습으로 어린이를 포함해 불에 탄 주검의 모습은 참을 수가 없다”며 이스라엘군의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라파흐 국경에서 하마스와 이스라엘군이 총격전을 벌이던 도중 이집트 병사 한 명이 사망하면서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이집트 국영 카헤라 텔레비전이 전했다. 가자 지구와 접경한 이집트는 현재 물밑에서 진행 중인 하마스-이스라엘 휴전 협상의 중재국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이번 사건이 향후 이스라엘-이집트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