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미 청소년 전자담배, 전염병처럼 번진다”

등록 :2018-09-13 11:48수정 :2018-09-13 21:06

여러 맛·향 내는 제품 출시 등
중고생 210만명 이용 확산
FDA, 소매점 판매 대대적 단속
전자담배에 사용되는 향료. AP 연합뉴스
전자담배에 사용되는 향료. AP 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10대 청소년의 전자담배 흡연이 “전염병 수준”으로 퍼져가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전자담배 시장에 칼을 빼 들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12일 스콧 고들립 식품의약국 국장이 기자회견에서 “이 제품(전자담배)을 사용하는 청소년 숫자는 전염병 수준에 도달했다”며 “우리가 이 시장에 개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의 진입로를 좁히기 위해 어른들의 진입로까지 좁힐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청소년 보호를 위해 ‘전염병’ ‘전자담배 퇴출’ 등 강도 높은 용어를 사용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 것이다.

이날 식품의약국이 공개한 조처에 따라 전자담배 제조업체들은 60일 안에 청소년들이 전자담배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노력했음을 입증해야 한다. 식품의약국은 세븐일레븐·서클케이 등 소매점 본사 1100여곳에 10대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했을 경우 강력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을 경고하는 서한도 발송했다. 청소년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하면 최소 279달러(31만2400원)에서 1만1182달러(1252만4900원)의 벌금을 물게 된다.

미국에선 흡연으로 사망하는 이들은 매년 48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된다. 흡연율은 1997년 25%에서 최근 16%까지 떨어졌지만, 반대로 전자담배 판매는 급격히 늘고 있다. 전자담배업체들이 망고·박하·오이·크림 같은 여러 가지 맛과 향이 담긴 전자담배를 출시해 10대들을 공략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청소년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줄랩스’의 전자담배. 줄랩스 누리집 갈무리
미국 청소년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줄랩스’의 전자담배. 줄랩스 누리집 갈무리

미국 연방정부 조사결과를 보면, 지난해 기준 미국 중·고등학생 210만명이 전자담배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국은 특히 ‘줄랩스’에서 2015년 출시한 ‘줄’(Juul)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전자담배 시장의 72%를 점유하고 있다. 휴대용 유에스비(USB)처럼 작게 만들어진 이 전자담배는 여러 가지 맛의 제품을 내놓아 청소년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끈다.

미국 연방법에 따르면 18세 미만의 청소년에게 전자담배를 팔아선 안 된다. 그러나 일부 연구자들은 사람의 뇌가 26세까지 계속해서 발달한다고 주장하며 당국의 적극적인 제재를 촉구하고 있다. 다이애나 저커맨 건강연구국가센터 대표는 “18세부터 30세 사이 성인들에게도 흡연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전자담배업체들은 청소년 보호라는 대의를 담은 이번 조처에 일단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식품의약국이 맛을 선택할 수 있는 전자담배를 아예 금지하거나 관련 마케팅을 규제하면 법정 싸움이 벌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마크 시어슨 보건의료 담당 변호사는 “식품의약국이 여론과 영향력을 이용해 겨냥한 전자담배업체를 자발적 준수로 밀어 넣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줄랩스 대변인인 빅토리아 데이비스는 “이미 청소년을 겨냥해 홍보하거나 나이 요구조건을 명시하지 않은 에스엔에스 게시물 등에 대해 자체 순찰 활동도 강화했다”며 “인스타그램에서만 5500건 이상의 게시물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고 이미 4500여개는 지워졌다”고 말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1.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장쩌민 사망…‘천안문’ 이후 중국 고도성장 길닦아, 향년 96 2.

장쩌민 사망…‘천안문’ 이후 중국 고도성장 길닦아, 향년 96

러시아, ‘서방 제재’ 충격에 인도에 손 벌려…500개 품목 수출 요청 3.

러시아, ‘서방 제재’ 충격에 인도에 손 벌려…500개 품목 수출 요청

러시아가 가스관 막자 급해진 유럽, 선박 통한 LNG 수입 급증 4.

러시아가 가스관 막자 급해진 유럽, 선박 통한 LNG 수입 급증

중국 대학생들이 시위에 ‘프리드만 방정식’ 들고 나왔다, 왜? 5.

중국 대학생들이 시위에 ‘프리드만 방정식’ 들고 나왔다, 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