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 북대서양이사회 회의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사무총장의 발언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 북대서양이사회 회의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사무총장의 발언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고액 후원자로 지난달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자금 모금 행사를 공동 주최한 배우 조지 클루니가 “댐이 무너졌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오랜 정치적 동지인 낸시 펠로시 전 하원의장도 어느 쪽이든 속히 결단하라고 촉구하고, 사퇴를 요구한 첫 상원의원도 등장하는 등 바이든 대통령을 향한 압박이 다시 강화되고 있다.

클루니는 10일 뉴욕타임스에 ‘난 조 바이든을 사랑하지만 우리는 새 후보가 필요하다’는 제목으로 한 기고에서 “바이든은 지난 4년간 많은 전투에서 이겼다”며 “하지만 그는 시간과의 전투에서는 이길 수 없으며, 누구든 마찬가지”라고 했다. 81살이라는 나이는 극복할 수 없다는 얘기다.

클루니는 지난달 15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모금 행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3천만달러(약 415억원)라는 역대 최다 민주당 모금액을 기록하는 데 일조했다. 하지만 그는 모금 행사에서 만난 바이든 대통령은 2010년은 물론 2020년에 본 바이든 대통령과도 달랐다고 했다.

광고

클루니는 “우리는 이 대통령으로는 11월 선거에서 이기지 못할 것이고, 게다가 하원 선거도 지고 상원도 잃을 것”이라고 직설적으로 의견을 밝혔다. 그는 자신이 개인적으로 접촉한 민주당 의원들과 주지사들은 한결같이 이런 전망을 밝혔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 의원들은 댐이 무너지는지 지켜보려고 하지만 댐은 이미 무너졌다며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하킴 제프리스 하원 원내대표, 펠로시 전 하원의장이 자진 사퇴를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펠로시 전 의장은 이날 엠에스엔비시(MSNBC) 방송 인터뷰에서 자신은 바이든 대통령의 무슨 결정이든 따르겠다면서도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우리 모두는 결정을 내리도록 그를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완주 의지를 거듭 밝힌 상태다. 따라서 펠로시 전 의장 말은 사퇴할 것이라면 더 늦기 전에 해야 한다는 압박으로 해석될 수 있다.

광고
광고

이날 피터 웰치 상원의원은 ‘바이든은 나라를 위해 물러나야 한다’는 제목의 워싱턴포스트 기고로 바이든 대통령의 후보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한 첫 민주당 상원의원이 됐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2020년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꺾어 나라를 구원했지만 이번에도 그럴 수 있는 최상의 후보인지 스스로 평가해봐야 한다며 “내 생각에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이날 팻 라이언 민주당 하원의원도 민주주의에 대한 “실존적 위협”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집권을 막아야 한다며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이어 얼 블루머나워 의원은 “이번 선거는 민주주의를 지키는 문제”라며 민주당 하원의원들 중 아홉 번째로 후보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광고

설상가상으로, 지난달 27일 대선 후보 텔레비전 토론 뒤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을 본격 인터뷰한 에이비시(ABC) 방송 앵커가 그가 4년 더 복무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발언한 게 공개됐다. 한 가십 사이트에 공개된 음성 녹음에서 앵커 조지 스테퍼노펄러스는 뉴욕 거리에서 마주친 낯선 사람한테 “바이든이 물러나야 한다고 보냐? 당신은 최근에 누구보다 그와 많은 얘기를 했다”는 질문을 받았다. 스테퍼노펄러스는 “4년 더 복무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9일 민주당 상·하원 의원 모임에서 집단적 사퇴 요구가 불거지는 것은 피했다. 하지만 그 직후 다시 공개적 압박이 커진 것은 사퇴론이 끈질기게 따라붙을 것임을 예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워싱턴/이본영 특파원

eb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