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워싱턴디시 백악관 트루먼 발코니에서 독립기념일 불꽃놀이를 구경하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환하게 웃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워싱턴디시 백악관 트루먼 발코니에서 독립기념일 불꽃놀이를 구경하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환하게 웃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거세지는 대선 후보 사퇴 요구에 “완전히 배제한다”고 밝혔다.

6일 시엔엔(CNN) 등 외신을 종합하면, 바이든 미 대통령은 5일(현지시각) 미국 에이비씨(ABC) 방송과 인터뷰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후보 사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왜 자신이 최선의 후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내가 이전에도 트럼프와 맞붙었을 때 승리했기 때문”이라고 답했고, ‘4년 전 일 아니냐’는 추가 질의에는 “당신(취재진)은 모든 문제에 있어 틀렸다”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추가 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지금 약속하겠다, 분명히 할 것”이라고 했다. 마크 워너 민주당 상원의원이 다른 의원과 함께 바이든 대통령의 차기 대통령 후보직 공개 사퇴를 요구하는 모임을 추진한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나는 최소 20명의 의원들과 대화를 나눠봤다”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는 이는) 그 한 사람 뿐”이라고 일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첫 일대일 토론에서 말을 더듬고 제대로 된 문장을 구사하지 못해 고령으로 인한 인지력 저하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의 토론 이후 민주당 안팎에서는 사퇴 요구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에이비씨 방송과의 인터뷰는 토론 이후 처음이다.

광고

5일(현지시각) 에이비씨(ABC)방송이 공개한 인터뷰 부분영상을 보면, 바이든 대통령은 ‘티브이 토론은 나쁜 에피소드였느냐, 아니면 더 심각한 상태의 징후냐’는 질문에 “나쁜 에피소드였다”며 “제가 아팠기 때문에 끔찍한 기분이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토론회 당일) 의료진과 함께였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테스트를 했으나 감염되지 않았고 그냥 감기가 심하게 걸린 상태였을 뿐”이라고 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티브이 토론 당시 28차례 거짓을 말했다는 점을 환기하며 “제가 본 사실은 그가 28번이나 거짓말을 했고, 저는 (거짓말을) 할 수 없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 이후 자신의 ‘고령 리스크’로 집중된 대중의 관심을 트럼프의 ‘거짓말 리스크’로 분산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최윤아 기자 a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