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트럼프·바이든 이어 펜스 전 부통령 집에서도 기밀문서

등록 :2023-01-25 22:36수정 :2023-01-26 02:33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 AP 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밀문서 무단 반출 혐의로 특별검사 수사를 받는 가운데 이번에는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 집에서도 기밀문서가 나왔다.

<시엔엔>(CNN)은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이 지난주에 그의 집에서 10여건의 기밀문서를 발견해 연방수사국(FBI)에 넘겼다고 24일 보도했다. 연방수사국은 기밀문서가 어떻게 인디애나주 카멀에 있는 펜스 전 부통령 자택에 보관됐는지 경위 조사에 착수했다. 펜스 전 부통령이 보관해온 기밀문서의 내용이나 등급에 대해서는 알려진 게 없다.

펜스 전 부통령은 새로 마련한 집에 기밀문서가 있지 않은지 변호인에게 수색을 의뢰했으며, 변호인이 문서 상자 4개를 조사하던 중 기밀문서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법률팀은 23일에는 연방수사국에 넘기지 않은 나머지 서류도 국립문서기록보관청으로 보내 대통령기록물법에 저촉되는 게 없는지 검토하도록 했다.

펜스 전 부통령 쪽은 트럼프 행정부 때 부통령 관저에 둔 문서들 일부가 부주의 탓에 자택으로 이동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문서들은 펜스 전 부통령이 퇴임 뒤 임시로 살던 버지니아주 집을 거쳐 인디애나주 자택으로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 펜스 전 부통령 쪽은 “부통령은 민감하거나 기밀로 분류된 문서들이 사저에 보관된 줄 몰랐다”고 밝혔다. 또 “펜스 부통령은 이런 정보를 보호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으며, 국립문서기록보관청 등과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함께 공화당의 대선 주자 후보군에 속해 있다. 그는 지난해 11월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은 기밀을 반출하지 않았다며 “기밀문서를 보호가 어려운 곳에 둘 이유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펜스 전 부통령 집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되면서 3명의 전·현직 대통령·부통령이 기밀을 부주의하게 취급했다는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연방수사국은 21일 바이든 대통령의 델라웨어주 윌밍턴 자택을 압수수색해 기밀문서 6건을 추가로 발견했다. 이 압수수색은 지난해 8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를 압수수색한 연방수사국이 왜 부통령을 그만두면서 기밀문서를 반출한 바이든 대통령 집은 수색하지 않냐는 공화당 쪽 항의가 제기된 뒤 이뤄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펜스는 무고한 사람이다. 그는 일부러 부정직한 행위를 한 적이 없다. 그를 내버려두라”고 했다.

워싱턴/이본영 특파원 ebon@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CIA 국장 “시진핑, 처참한 러시아 군사 능력에 놀랐을 것” 1.

CIA 국장 “시진핑, 처참한 러시아 군사 능력에 놀랐을 것”

미국 본토 상공에 ‘정찰용 기구’…중국서 보낸 듯 2.

미국 본토 상공에 ‘정찰용 기구’…중국서 보낸 듯

일 정부, 극초음속 특허 기술 비공개 방침 3.

일 정부, 극초음속 특허 기술 비공개 방침

중국서 빵 사먹은 초등생 독극물 사망…생산업체 8명 체포 4.

중국서 빵 사먹은 초등생 독극물 사망…생산업체 8명 체포

‘가난한 대통령’ 곁에, 다리 3개뿐인 강아지 5.

‘가난한 대통령’ 곁에, 다리 3개뿐인 강아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