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직장·취업

직장인 3명중 1명 “난 잡호핑족”…이직 최대 이유는 ‘연봉’

등록 :2019-07-24 08:01

잡코리아, 2천448명 조사…64%, 잦은 이직에 긍정적
직장인 3명 가운데 1명은 스스로 2∼3년마다 이직을 반복하는 '잡호핑(job-hopping)족'이라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취업준비생 2천4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자신을 잡호핑족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직장인 응답자(613명)의 34.7%가 '그렇다'고 답했다.

자신을 잡호핑족으로 규정한 응답자에게 이직을 결정하는 이유를 물었더니 '연봉을 높이기 위해'라는 답변이 41.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역량 강화·경력 관리'(31.5%)와 '상사·동료에 대한 불만'(18.3%) 등이 뒤를 이었다.

이직 주기에 대해서는 '1년∼2년 미만'과 '6개월∼1년 미만'이라는 응답이 각각28.2%와 23.9%로 나타나 과반을 차지했고, 3개월 미만이라고 밝힌 직장인도 3.8%나 됐다.

전체 조사 대상자에게 잡호핑족에 대한 인식을 물어본 결과 64.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으며,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12.3%에 그쳤다. 나머지 23.4%는 '모르겠다'고답했다.

잡호핑족에 대한 이미지 조사에서도 '진취적 도전'이라는 답변이 52.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뛰어난 개인역량'(38.6%)과 '풍부한 취업 정보'(34.5%) 등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이에 비해 '신뢰를 쌓기 어려울 것'(31.3%)과 '끈기·참을성 부족'(11.6%) 등의부정적인 답변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손흥민 경기 보려면 돈내” OTT가 흔드는 보편적 시청권 1.

“손흥민 경기 보려면 돈내” OTT가 흔드는 보편적 시청권

“공공기관 파티 끝났다”의 이면…기재부의 ‘이상한 셈법’ 2.

“공공기관 파티 끝났다”의 이면…기재부의 ‘이상한 셈법’

‘수상한 해외송금’ 8조5천억원으로…파문 확산에 “검사 확대” 3.

‘수상한 해외송금’ 8조5천억원으로…파문 확산에 “검사 확대”

12명의 현자들 ‘때늦은 행동’ 4.

12명의 현자들 ‘때늦은 행동’

재판 중에도, 원정도박에도…뭘해도 광복절 ‘재벌 회장님 사면’ 5.

재판 중에도, 원정도박에도…뭘해도 광복절 ‘재벌 회장님 사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