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부동산

서울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10억원 턱밑까지 올라

등록 :2021-04-27 10:45수정 :2021-04-27 11:34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최근 2년 사이 집값이 크게 뛰면서 서울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10억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케이비(KB)국민은행의 월간주택시장동향을 보면, 4월 서울의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9억8658만원으로, 2년 전과 비교해 2억9237만원 올랐다. 2년 전 6억9422만원으로 7억원이 되지 않았던 중소형 아파트값이 이제 10억원 턱 밑까지 차오른 것이다. 2년 전 집을 사려다가 미뤘던 사람이 지금 같은 집을 사려 한다면 3억원 가까운 돈이 더 필요한 셈이다.

지역별로는 강남권(한강 이남 11개구)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11억5153만원, 강북권(한강 이북 14개구)은 8억5432만원으로 조사됐다. 강남권 중소형 아파트값은 2018년 8월 8억원을 넘긴 뒤 1년 5개월 만인 지난해 1월 9억원을 돌파했고, 이후 7개월 만에 10억원을, 그 뒤로 5개월 만에 11억원을 넘겼다. 최근 들어 집값이 2억원 오르는 데 걸린 시간이 1년에 불과했다. 강북권의 경우 중소형 아파트값이 2019년 8월 평균 6억원대에 진입한 뒤 11개월후 7억원을 처음 넘어섰고, 이후 6개월 만에 8억원을 넘겼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권에서는 송파구 오금동 상아2차아파트 전용면적 84.98㎡가 지난 3일 12억8천만원(1층)에 거래됐는데, 2019년 5월 같은 층이 8억1700만원에 매매됐던 것과 비교하면 2년 사이 4억6300만원올랐다. 성북구 삼선동2가 삼선푸르지오 84.83㎡는 지난 3일 9억2천만원(2층)에 계약서를 써 2019년 6월 6억2천만원(10층)보다 3억원 올랐고, 은평구 불광동 북한산래미안 84.98㎡는 지난달 9억9천만원(12층)에 거래돼 약 2년 전 7억2500만원(11층)보다 2억6500만원 올랐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서울의 소형 아파트(60㎡ 이하) 평균 매매가격은 7억7578만원, 중형(85~102㎡)은 12억4844만원, 중대형(102~135㎡)은 14억6546만원으로 조사됐다. 135㎡ 초과인 대형 아파트값은 22억3281만원으로 지난달 20억원을 처음 넘겼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롯데백화점 창사 첫 희망퇴직... “오프라인 사업 체질개선 본격화” 1.

롯데백화점 창사 첫 희망퇴직... “오프라인 사업 체질개선 본격화”

원화가치 급락…원-달러 환율 1년여만에 1180원 넘어 2.

원화가치 급락…원-달러 환율 1년여만에 1180원 넘어

내달부터 신규 해외 석탄발전 사업에 공적 금융지원 중단 3.

내달부터 신규 해외 석탄발전 사업에 공적 금융지원 중단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2심서 징역2년…형량은 줄어 4.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2심서 징역2년…형량은 줄어

회사의 사업기회 가로챘나?…공정위 ‘최태원 고발’ 카드 꺼내 5.

회사의 사업기회 가로챘나?…공정위 ‘최태원 고발’ 카드 꺼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