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부동산

투기는 막되 실수요자 대출 ‘숨통’은 터줘야

등록 :2020-07-06 05:00수정 :2020-07-06 08:22

분양가 11억 아파트 계약금만 2억
중도금 대출도 안돼 ‘진입 벽’ 높아
“실수요자 대출 소득기준 조정 필요”
<한겨레> 자료 사진
<한겨레> 자료 사진

이달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선보이는 재건축 아파트 ‘대치 푸르지오 써밋’의 전용면적 59㎡(25평형)는 주변시세보다 30~40% 낮은 분양가 11억원대에 일반분양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 주택은 투기과열지구의 분양가 9억원 초과라는 이유로 중도금 집단대출은 불가능하고, 잔금대출은 시세의 약 40~50%(9억원 이내 40%, 초과분 20%)가 예상된다. 이런 중소형 신규 분양 물량은 청약 가점제를 통해 100% 무주택자만 청약할 수 있어, 언뜻 보면 정부가 강조하는 ‘실수요자 중심 청약제도’가 정착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계약금만 2억원이 넘는 이 아파트를 대출금 없이 계약하려면 가족 누군가로부터 현금을 조달하거나 부모에게 물려받은 자산을 보유한 ‘금수저’라야 가능하다. 전세금이 재산의 전부인 일반 봉급생활자로선 엄두를 낼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일부 사례지만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가 애초 취지와는 달리 현금부자, 금수저들에게 유리하게 흘러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긴급 현안보고를 받은 뒤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 첫 주택 구입자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시의 배경에는 정부가 최근 발표한 6·17 대책의 대출 규제에 반발하는 ‘3545세대’의 민심 이반도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에 대폭 확대된 규제지역에서 아파트 잔금대출 규제가 소급 적용된 문제가 가장 큰 논란거리다. 인천 등 비규제지역이었다가 조정대상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로 새로 지정된 곳에서 입주를 앞둔 신규 주택 계약자의 잔금대출이 종전 시세의 70%에서 하루아침에 기존 중도금 대출액(분양가의 최대 60%) 이내 또는 시세의 40~50%(9억원 이하 투기 40%·조정 50%, 9억원 초과분 투기 20%·조정 30%) 수준으로 축소됐기 때문이다. 대책 발표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무주택자로서 자신의 모든 자금과 대출을 끌어모아 아파트 대금을 맞춰놓았는데 갑자기 정부 대책으로 대출이 줄어들고 돈을 마련할 방법은 없어 아파트를 포기해야 할 판’이라는 호소가 빗발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실수요자 주택담보대출 규제에 대해선 일부 재검토 또는 미세조정이 필요하다고 본다. 초저금리로 인한 시중 유동성의 부동산 시장 쏠림을 차단하기 위한 고강도 대출 규제는 지속돼야 하지만, 생애 첫 주택 구입 등을 위한 무주택 실수요자의 주택담보대출에 한해서는 숨통을 터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김규정 엔에이치(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규제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10%포인트를 가산해주는 실수요자 기준을 현행 주택가격 5억원(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6억원) 이하, 연소득 6천만원(부부 합산 7천만원) 이하에서 상향 조정하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고 짚었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정부, ‘11억부터 종부세’ 민주당안 거부…중과세율 폐지 고수 1.

정부, ‘11억부터 종부세’ 민주당안 거부…중과세율 폐지 고수

경유값도 하락세로…서부텍사스산 원유, 1월 이후 최저 2.

경유값도 하락세로…서부텍사스산 원유, 1월 이후 최저

스타트업 이어 중견 IT도 구조조정 찬바람…샌드박스네트워크도 3.

스타트업 이어 중견 IT도 구조조정 찬바람…샌드박스네트워크도

상폐 ‘제2의 위믹스’ 막으려면…회계기준 정립 vs 투자자보호 의지 4.

상폐 ‘제2의 위믹스’ 막으려면…회계기준 정립 vs 투자자보호 의지

둔촌주공 골조 타설도 사실상 멈춰…파업 으름장만 놓는 정부 5.

둔촌주공 골조 타설도 사실상 멈춰…파업 으름장만 놓는 정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