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서울 마포구 일대 아파트단지.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서울 마포구 일대 아파트단지.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서울 아파트 매맷값이 15주 연속 상승하면서 오름 폭을 키우고 있다.

4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보면, 7월 첫째 주(1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맷값은 전주 대비 0.20% 오르면서 지난주(0.18%)에 비해 상승 폭이 확대됐다. 이는 지난 3월 넷째 주부터 15주 연속 상승이면서, 2021년 9월 셋째 주(0.20%) 이후 145주 만에 최대 오름 폭이다.

부동산원은 “가격 상승 기대감으로 인해 매수심리가 회복되며 선호 단지뿐만 아니라 인근 단지에서도 상승 거래가 발생하고 매도 희망 가격이 지속 상승하고 있다”고 전했다.

광고

옥수동과 행당동의 대단지 위주로 오름세를 보인 성동구가 0.59%로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용산구와 마포구가 각각 0.35%, 0.33% 오르는 등 일명 ‘마용성’ 지역이 이번 주에도 강세를 보였다. 강남 지역에서는 서초구(0.31%)와 송파구(0.27%)의 상승률이 두드러졌으며, 영등포구(0.23%)와 양천구(0.21%)도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매수심리가 회복되면서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전주(98.9)보다 1.5포인트 오른 100.4를 기록, 2021년 11월 둘째 주(100.9)이후 처음으로 기준선인 100을 넘어섰다. 매매수급지수는 100을 넘으면 집을 팔려는 사람보다 사려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고, 100 이하로 떨어질수록 그 반대를 의미한다.

광고
광고

수도권 아파트 매맷값은 지난주 0.07%에서 이번 주 0.10%로 커졌으며 지방(-0.05% → -0.04%)은 하락 폭이 축소됐다. 수도권의 경우 인천(0.06%→0.05%)은 상승 폭이 다소 줄어들었지만, 경기 지역(0.02%→0.05%)은 선도지구 지정을 앞둔 1기 새도시 지역이 강세를 보이면서 오름폭이 커졌다.

이번주 아파트 전셋값은 서울(0.19%→0.20%)의 상승 폭이 소폭 커지고 지방(-0.03% → -0.02%)은 하락 폭이 줄어들었다. 서울 전셋값 상승세는 59주째 이어졌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