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드론택시’ 핵심 구동장치 개발 추진

등록 :2021-06-14 09:18수정 :2021-06-14 09:22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아산 사업장.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아산 사업장.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드론택시 등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에 쓰이는 핵심 구동장치인 ‘전기식 작동기’ 개발에 나선다.

이 회사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차세대 운송수단용 고신뢰 전기식 작동기(EMA)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4년간 총사업비 184억원 규모로, 2024년까지 개발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전기식 작동기는 전기에너지를 이용한 모터의 회전 동력을 통해 직진·회전 운동 등을 제어하는 구동장치로, 비행체의 방향과 자세를 제어하는 비행조정장치나 착륙장치에 적용된다고 회사 쪽은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사업을 위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비롯해 한국기계연구원, 항공대 및 국내 중소기업들과 산학연 컨소시엄 구성을 마쳤다. 생산은 이 회사 충남 아산 사업장에서 이뤄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19년 ㈜한화로부터 항공기계사업을 인수해 항공우주, 방위산업 분야에서 유압시스템과 비행조종작동기 등을 생산하고 있다.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의 유압식 작동기와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II)의 전기식 작동기를 제작하는 등 독자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고 회사 쪽은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앞으로 다양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플랫폼에 전기 구동장치 사업을 확대해 개인비행체용 핵심 구동시스템 전문 업체로 성장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친환경· 고효율 트렌드에 따라 기존 항공기에 적용되던 유압식 구동장치 대신 전기식 구동장치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며 “글로벌 전기식 작동기 시장은 2025년 3조원 규모에서 2035년에는 11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40년 된 조항서 단서 찾았다” 구글 역대급 제재 가능했던 이유 1.

“40년 된 조항서 단서 찾았다” 구글 역대급 제재 가능했던 이유

외계인이 전기차를 왜?…포르셰 전기차가 다른 세가지 2.

외계인이 전기차를 왜?…포르셰 전기차가 다른 세가지

한화, 75톤 ‘누리호 심장’ 일반에 첫 공개 3.

한화, 75톤 ‘누리호 심장’ 일반에 첫 공개

예보 “남욱 대장동 1차 개발 때 정부에 빚진 1천억 회수 못해” 4.

예보 “남욱 대장동 1차 개발 때 정부에 빚진 1천억 회수 못해”

수소전기차, 전기차와 뭐가 다르냐고요? 5.

수소전기차, 전기차와 뭐가 다르냐고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