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지(LG)전자가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인 캐나다 마그나(Magna)인터내셔널(이하 마그나)과 손잡고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자동차에서 전동화가 빠르게 확산되는 글로벌 추세에 발빠르게 대응해 전기차 전장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대폭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엘지전자는 23일 캐나다 마그나와 합작법인 ‘엘지 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날 임시 이사회를 열고 자동차 부품사업(VS) 본부 내 그린사업 일부(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인버터·차량 충전기 및 구동 모듈시스템 등)를 물적분할한 뒤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내용을 의결했다. 엘지전자가 물적분할을 통해 신설회사를 설립하고, 마그나가 이 신설회사의 지분 49%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신설회사의 주식 가치는 9억2500만달러 규모로, 지분 51%는 LG전자가, 나머지 49%는 마그나가 4억5300만달러(약 5016억원)에 인수한다.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과 합작법인 설립 승인이 이뤄지면 7월께 합작법인이 출범한다. 본사는 인천에 마련되고, 이 사업과 관련된 임직원 1천여명이 합작법인으로 이동한다.

모빌리티 기술업체인 마그나(본사 캐나다 온타리오)는 지난해 글로벌 자동차부품 분야 세계 3위(매출액 기준)로, 파워트레인 외에 샤시와 내·외장 등 다양한 자동차 부품을 생산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파워트레인 분야의 통합시스템 설계·검증 등 엔지니어링 역량을 보유한 회사로 알려진다. 엘지전자는 전기차 파워트레인의 핵심 부품인 모터, 인버터 등에 대한 기술력 및 제조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회사는 “앞으로 합작법인은 마그나를 비롯해 다양한 고객사로부터 신규 수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에 더욱 집중하고 사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합작법인 설립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광고
LG전자_전기차 파워트레인의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
LG전자_전기차 파워트레인의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

앞서 엘지전자는 자동차 부품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3년에 자동차부품(VS) 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이번 합작법인 출범을 통해 앞으로 VS사업본부(인포테인먼트 중심), ZKW(램프), 엘지 마그나 이파워트레인(파워트레인) 등 3개 축으로 나눠 자동차부품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엘지전자의 이날 주가는 전날보다 30% 가까이 폭등세를 보였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