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수출 한국’ 흔들리나?…점유율 세계 1위 품목 12개나 감소

등록 :2020-04-23 15:55수정 :2020-04-24 02:33

무역협회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 보고서…한국 13위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전세계 수출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품목수가 최근 5년간 60~70개로 ‘정체’ 상태를 보이는 가운데, 2018년(63개)에는 전년보다 12개나 감소해 ‘수출 한국’ 위상이 흔들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3일 발표한 ‘세계 수출시장 1위 품목으로 본 우리 수출의 경쟁력 현황’ 보고서를 보면, 총 5204개 품목(HS 수출코드 6단위 분류)에 걸쳐 각국별 수출시장 1위 품목(금액 기준·2018년)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화학제품(27개)·철강 및 비철금속(12개)·섬유제품(5개)을 중심으로 총 63개(세계 13위)로 나타났다. 63개 품목의 2018년 수출액은 1436억달러로 한국 총수출의 23.7%를 차지했다. 우리가 2년 연속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는 품목은 56개다. 메모리반도체(점유율 39.7%), 수송기계 탱커(42.1%), 벤젠(25.4%), 파라크실렌(38.6%) 등을 포함해 32개 품목은 5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018년에 1위로 신규 진입한 품목은 인화물(점유율 47.0%) 등 7개, 1위 자리에서 탈락한 품목은 19개에 달했다.

점유율 1위 품목은 2017년(75개)에 견줘 12개가 줄었다. 2014년 67개→2015년 68개→2016년 71개로 최근 5년간 60~70개 안팎에서 정체 중이다. 2018년에 화학제품(-3개), 섬유제품(-3개), 수송기계(-2개) 등에서 품목 수가 감소했다. 점유율 1~10위 품목도 2014년 1346개→2015년 1395개→2016년 1408개→2017년 1355개→2018년 1378개로 정체·감소중이다. 점유율 2~5위권 품목은 533개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1위 품목 중 35개에서 주요 경쟁국인 중국·미국·일본·독일이 점유율 2위로 바짝 추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 1위 품목 최다 보유국은 중국(1735개)이고, 이어 독일(685개)·미국(511개)·이탈리아(215개)·일본(162개) 순으로 나타났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더 낮춰잡은 성장률…미국발 경기침체 공포, 한국 덮치나 1.

더 낮춰잡은 성장률…미국발 경기침체 공포, 한국 덮치나

‘이자 장사’ 경고 들어가자…시중은행, 대출 금리 줄줄이 인하 2.

‘이자 장사’ 경고 들어가자…시중은행, 대출 금리 줄줄이 인하

“한국 소득, 일본 추월 ‘역사적 사건’…영국 제친 아일랜드는 축제도” 3.

“한국 소득, 일본 추월 ‘역사적 사건’…영국 제친 아일랜드는 축제도”

열심히 일해야 중산층 유지? ‘공포 노동’, 언제까지 유효할까 4.

열심히 일해야 중산층 유지? ‘공포 노동’, 언제까지 유효할까

“‘탈선 SRT’ 앞 열차가 이상징후 보고했으나 조처 없었다” 5.

“‘탈선 SRT’ 앞 열차가 이상징후 보고했으나 조처 없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