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공개한 갤럭시Z 플립6.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공개한 갤럭시Z 플립6.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새 폴더블폰(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인 갤럭시제트(Z)6시리즈를 10일 공개했다. 올 초 갤럭시에스(S)24에 담은 인공지능(AI) 기능을 폴더블폰에 접목해 통·번역 기능 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세계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중국 샤오미가 이에 맞서 관련 신제품 출시를 한 달 앞당기는 등 견제에 나서면서 하반기 폴더블폰 시장을 둘러싼 경쟁은 어느 때보다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사업부장(사장)이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갤럭시Z 폴드6와 갤럭시Z 플립6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사업부장(사장)이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갤럭시Z 폴드6와 갤럭시Z 플립6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를 열어 공개한 갤럭시제트플립6·제트폴드6의 두드러진 점은 ‘의사소통 기능 강화’다. 실시간 번역 등 올 초 출시한 갤럭시에스24에 담은 ‘온디바이스 기능’(인터넷에 연결하지 않고도 기기 안에서 인공지능 기능을 쓸 수 있는 기술)을 대체로 가져오면서도 폴더블폰의 듀얼 스크린을 활용한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대표적인 기능이 듀얼 스크린을 활용한 ‘대화 모드’다. 제트폴드는 책처럼 펼칠 수 있는 형태로 기존 스마트폰에 견줘 화면이 크다. 제트플립은 반으로 접히는 조개 형태의 스마트폰이다. 사용자와 상대방은 실시간으로 번역된 문자를 주화면과 보조화면으로 각각 동시에 확인하며 대화할 수 있다. 외국어 강의 등을 들을 경우, 새롭게 추가된 ‘듣기 모드’를 사용하면 번역된 문자가 실시간으로 화면에 표시된다.

광고
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공개한 갤럭시Z 폴드6.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공개한 갤럭시Z 폴드6. 삼성전자 제공

통화 중 ‘실시간 통역’ 기능은 기본 전화 앱을 넘어 카카오톡, 라인, 텔레그램 등 다양한 메시지 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피디에프(PDF) 이미지 위에 바로 번역 결과를 띄우는 ‘피디에프 오버레이 번역’ 기능이나, 간단한 키워드만으로 메일 본문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 게시글 문구를 작성해주는 ‘글쓰기’ 기능도 이번에 새롭게 추가됐다.

두께와 무게 등도 개선됐다. 제트폴드6의 경우 전작에 견줘 접힌 상태의 두께가 1.3㎜ 줄었다. 무게도 239g으로 전작 대비 14g 가벼워졌다. 제트플립6는 무게가 전작과 같고 접었을 때 두께만 0.2㎜ 감소했지만, 배터리 용량이 전작보다 300㎃h늘었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사업부장(사장)은 “한층 발전한 갤럭시 인공지능과 최적화된 폴더블 기기는 사용자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삼성전자의 신제품 출시에 중국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삼성전자의 신제품 발표에 맞춰 샤오미는 지난 8일 “폴더블폰 신제품 ‘샤오미 믹스폴드4’와 ‘샤오미 믹스플립’을 이달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8월 출시 예정이었으나, 시점을 한 달가량 앞당긴 것이다. 삼성전자에 시장을 선점할 시간을 최대한 주지 않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앞서 2019년 세계 최초로 폴더블폰을 내놓은 삼성전자는 줄곧 세계 시장 점유율에서 선두 자리를 지켜왔으나, 지난 1분기 처음으로 중국 화웨이에 1위 자리를 내준 바 있다.

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공개한 갤럭시링(반지), 갤럭시 워치7(오른쪽 둘째), 갤럭시 워치 울트라.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에서 공개한 갤럭시링(반지), 갤럭시 워치7(오른쪽 둘째), 갤럭시 워치 울트라. 삼성전자 제공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반지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인 갤럭시 링도 공개했다. △수면 중 움직임 △잠들기까지 걸린 시간 △수면 중 심박수와 호흡수 △심박수 및 심박 변이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삼성전자의 첫 스마트 반지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 갤럭시 버즈3 시리즈(이어폰), 갤럭시 워치7(스마트 시계) 등도 공개했다.

광고

갤럭시제트6 시리즈는 오는 24일부터 한국을 비롯해 전세계에 순차 출시된다. 사전판매 기간은 12일부터 일주일 동안이다. 제트폴드6는 222만9700~270만4천원, 제트플립6는 148만5천~164만3400원이다. 갤럭시 링은 49만9400원, 버즈3는 21만9천~31만9천원, 워치7은 34만9천~41만9100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