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 제공

전직 에스케이(SK)하이닉스 직원이 회사의 반도체 공정 자료를 화웨이에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해당 직원은 화웨이로 이직하기 직전에 하이닉스 자료 수천장을 출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경찰 설명을 들으면, 경기남부경찰청 산업기술안보수사대는 에스케이하이닉스에 재직했던 ㄱ씨를 산업기술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달 말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중국 국적인 ㄱ씨는 지난달 입국했을 때 체포됐으며, 최근 기소돼 수원지법 여주지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ㄱ씨는 에스케이하이닉스의 반도체 공정 관련 자료를 중국 화웨이에 넘긴 혐의를 받는다. 2013년 하이닉스에 입사한 ㄱ씨는 2022년 더 높은 연봉을 제안받고 화웨이로 이직했는데, 하이닉스 퇴사 직전에 반도체 공정 문제 해결책에 대한 자료를 약 3천장 출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에스케이하이닉스는 출력물의 내용과 용처 등을 기록해 보관하는데, ㄱ씨의 경우 용처에 대한 기록이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ㄱ씨가 출력물을 화웨이 쪽으로 빼돌렸을 것으로 보는 반면, ㄱ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광고

이번에 문제된 자료는 반도체 전공정에 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공정은 앞부분 공정으로 반도체 웨이퍼를 만들고 회로를 새기는 단계를 일컫는다. 패키징 등이 이뤄지는 후공정과 구별된다. ㄱ씨는 2013년부터 2020년까지 반도체 설계상 불량을 분석하는 부서에서 근무했으며, 2020년부터는 하이닉스의 중국 법인으로 옮겨 기업간거래(B2B) 고객 상담을 담당하는 팀장급 직원으로 일했다. 반도체업계 관계자는 “(ㄱ씨가) 담당한 업무도 전공정이고 출력한 자료도 전공정 관련된 부분인 걸로 안다”며 “(후공정이 중요한) 고대역폭메모리(HBM)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ja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