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모델이 16년 연속 글로벌 티브이 시장 1위 달성 주역인 네오 큐엘이디(Neo QLED) 티브이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이 16년 연속 글로벌 티브이 시장 1위 달성 주역인 네오 큐엘이디(Neo QLED) 티브이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티브이(TV)인 큐엘이디(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제품을 앞세워 16년 연속 글로벌 티브이 시장 1위를 달성했다.

20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 집계를 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티브이 시장에서 판매금액 기준 29.5%, 수량 기준 19.8%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큐엘이디 티브이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증가가 반영된 결과라는 게 회사 쪽 설명이다. 큐엘이디 티브이는 출시 첫 해인 2017년 80만대 팔리는 데 그쳤지만, 2019년 532만대, 지난해엔 943만대가 판매돼 최근 5년간(2017~2021년) 약 2600만대의 누적 판매량을 보였다.

또한 삼성전자는 큐엘이디 제품의 선전으로 지난해 2500달러 이상 티브이 시장에서 42.1%(판매액 기준), 80인치 이상 초대형 티브이 시장에서 44.9%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프리미엄 티브이 트렌드를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한편, 지난해 엘지(LG)전자는 오엘이디(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기반의 ‘엘지 올레드 티브이’ 판매량이 전년 대비 2배 성장하며 티브이 시장에서 사상 최대 점유율을 이뤄냈다. 지난해 엘지전자의 글로벌 티브이 시장점유율은 18.5%(판매액 기준)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프리미엄 제품인 올레드 티브이 출하량(옴디아 집계 기준)은 지난해 404만8천대로, 전년(2020년 기준 204만7천대) 대비 2배가량 늘었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