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대한항공 3분기 영업이익 4386억원…5년 만에 4천억원대

등록 :2021-11-12 16:50수정 :2021-11-12 16:56

지난해 동기 대비 5671% 증가
매출은 2조2270억원으로 44%↑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3분기에 2조2270억원의 매출을 올려 438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매출은 44% 늘었고, 영업이익은 5671% 증가했다. 특히 대한항공 영업이익 4천억원대 기록은 2016년 3분기 이후 5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글로벌 공급망 정체에 따른 항공화물 수요 증가와 운임 상승에 따라 화물사업 매출이 1조6503억원으로 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고, 여객사업 역시 여름 휴가철 국내선 수요가 증가하고 미주 등 장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탑승객이 늘면서 매출이 전분기보다 55% 상승한 3319억원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4분기 실적 전망에 대해서는 “화물사업은 연말 화물 성수기 효과와 수요·공급 불균형으로 실적 호조가 이어지고, 여객사업도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흐름에 따라 하와이·괌·치앙마이·스페인 등 한국인 격리 면제 지역을 중심으로 정기·부정기편 운항이 늘고 있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김재섭 선임기자 jski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대우조선 사무직 405명 떠났다…‘이탈 가속’ 전에 묘책 나올까 1.

대우조선 사무직 405명 떠났다…‘이탈 가속’ 전에 묘책 나올까

파업 철회 아랑곳않는 정부 “업무개시명령서 발부 중단 안 해” 2.

파업 철회 아랑곳않는 정부 “업무개시명령서 발부 중단 안 해”

원희룡 “선 복귀·후 대화”…안전운임제 3년 연장 선 그어 3.

원희룡 “선 복귀·후 대화”…안전운임제 3년 연장 선 그어

태광산업 2대주주 트러스톤 “‘대주주 개인회사’ 흥국생명에 출자 반대” 4.

태광산업 2대주주 트러스톤 “‘대주주 개인회사’ 흥국생명에 출자 반대”

전기차 충돌 직후 800℃ ‘열폭주’…모서리 박으면 더 위험, 왜 5.

전기차 충돌 직후 800℃ ‘열폭주’…모서리 박으면 더 위험, 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