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남양유업도 우유값 올려…빵·커피 등 ‘도미노 인상’ 초읽기

등록 :2021-10-01 14:29수정 :2021-10-01 14:46

서울우유 이어 흰우유 4.9% 인상
매일유업·동원에프앤비도 올릴 계획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우유 판매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우유 판매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남양유업이 오는 14일부터 흰우유 가격을 인상한다. 서울우유를 시작으로 주요 기업들이 우유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치즈와 빵 등 관련 제품이 덩달아 오르는 ‘도미노 인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남양유업은 원유 가격 인상에 따라 흰우유 제품 평균 가격을 4.9% 올린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남양유업 맛있는 우유 지티(GT) 1리터 단품 가격이 2500원 초반대에서 2600원 중반대로 오를 전망이다. 다만 소비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발효유와 가공유 제품의 인상 폭은 각각 평균 0.3%와 1.6% 수준으로 최소화하겠다고 했다.

앞서 업계 선두인 서울우유도 흰 우유 1리터 기준 제품 가격을 5.4% 인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이날부터 대형마트 등에서 서울우유 흰우유 1리터 제품 가격이 기존 2500원 중반에서 2700원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아직 가격 인상을 공식화하지 않은 매일유업과 동원에프앤비 역시 5%대 전후 인상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는 우유 원재료인 원유 가격 상승으로 우유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8월 정부와 생산자단체, 유가공협회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낙농진흥회는 원유 가격을 리터당 926원에서 947원으로 21원(2.3%) 올린 바 있다. 우유 소비 인구 감소와 더불어 원유 가격과 물류비용 등 생산비용이 증가해 경영 압박이 커졌다는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우유 가격 상승으로 우유를 사용하는 주요 제품군 가격 인상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치즈와 아이스크림, 빵, 커피값 등이 덩달아 오를 수 있다. 시민들이 애용하는 제품 가격 인상이 본격화할 경우 실물 경기는 제자리인데 물가만 오르는 ‘스태그플레이션’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옥기원 기자 ok@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중국 배터리주 ‘훨훨’ 나는데 한국은 ‘빌빌’ 1.

중국 배터리주 ‘훨훨’ 나는데 한국은 ‘빌빌’

교도소 쉼터, 산악열차…황당한 ‘기후대응기금’ 사업 2.

교도소 쉼터, 산악열차…황당한 ‘기후대응기금’ 사업

“전시관에 제품 없습니다”…LG전자, CES 때 ‘가상 체험’ 부스 열기로 3.

“전시관에 제품 없습니다”…LG전자, CES 때 ‘가상 체험’ 부스 열기로

가상자산 과세 미루고 양도세도 완화…선거 앞 ‘고무줄 세법’ 4.

가상자산 과세 미루고 양도세도 완화…선거 앞 ‘고무줄 세법’

[Q&A] 민간 사전청약, 공공 사전청약과 다른 점은? 5.

[Q&A] 민간 사전청약, 공공 사전청약과 다른 점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