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한국조선해양, 2분기 영업적자 9천억원…어닝쇼크

등록 :2021-07-21 15:31수정 :2021-07-21 15:46

시장 전망액보다 20배 많아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한국조선해양 제공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한국조선해양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올해 2분기 9천억원대 영업적자를 냈다. 시장 전망치를 크게 넘어서는 ‘어닝쇼크’다.

한국조선해양은 올 2분기 영업손실이 8973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에 견줘 적자 전환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증권가가 닷새전 내놨던 2분기 영업적자 전망값 425억원을 20배나 웃도는 규모다.

회사 쪽은 “올해 들어 수주량 증가와 선가(뱃값) 상승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강재가 인상 전망에 따라 조선 부문에서 공사 손실 충당금 8960억원을 선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배 만들 때 쓰는 두꺼운 철판(후판) 가격이 급등하며 당초 예상보다 늘어난 선박 건조 원가를 비용으로 처리했다는 이야기다.

다만 회사는 제조 원가가 상승한 만큼 뱃값에 올려받아 올해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조선해양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3조797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3.1% 증가했다. 이는 선박 건조 물량 증가에 따른 것이다.

박종오 기자 pjo2@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사전청약 경쟁률 인천 계양 84㎡ 240대1…남양주 소형은 미달 1.

사전청약 경쟁률 인천 계양 84㎡ 240대1…남양주 소형은 미달

맥도날드 ‘폐기 빵’ 재사용이 점장 일탈?…무책임한 해명 논란 2.

맥도날드 ‘폐기 빵’ 재사용이 점장 일탈?…무책임한 해명 논란

무엇이든 전하는 특이한 신입사원, 알고 보니 우리 회사 ‘유산슬’ 3.

무엇이든 전하는 특이한 신입사원, 알고 보니 우리 회사 ‘유산슬’

염불보다 잿밥?…부동산 개발이익 노리고 쌍용차 인수 나섰나 4.

염불보다 잿밥?…부동산 개발이익 노리고 쌍용차 인수 나섰나

동양사태 피해 1만2441명 625억 배상받는다 5.

동양사태 피해 1만2441명 625억 배상받는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