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구글포토 무제한 무료 저장, 내년 6월1일 종료

등록 :2020-11-12 16:25수정 :2020-11-12 16:37

“2년 이상 휴면 계정, 15GB 초과 사진은 삭제도 가능”
구글 포토 누리집 갈무리
구글 포토 누리집 갈무리
구글의 ‘무제한 무료 사진 저장’ 서비스가 내년 6월1일부터 중단된다. 구글 계정 가입시 무료로 제공되는 15기가바이트(GB) 이상 사진을 저장하려면 유료 상품을 구매해야 한다. ‘무제한 무료’를 통해 15기가바이트 이상 사진을 저장하고 2년간 구글 계정을 안 쓰면 사진이 삭제될 수도 있다.

구글은 11일(현지시간) 구글 공식 블로그를 통해서 구글 포토의 저장 용량 관련 정책을 이같이 변경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무제한 사진 저장 정책을 변경하는 목적을 “구글 포토의 미래를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출범한 구글 포토는 일부 화질을 제한했지만 사진 저장 용량을 ‘무제한 무료’로 제공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구글은 “지금까지 구글 포토에 4조장 이상의 사진이 저장됐고, 매주 280억장의 새로운 사진과 동영상이 업로드 되고 있다”고 했다. 구글은 “15기가바이트 이상 새로운 사진을 저장하려면 유료 상품을 이용하라”며 “‘구글 원’ 100기가바이트 상품은 월 1.99달러”라고 했다.

새로운 저장 용량 정책은 내년 6월1일 이후 새로 저장되거나 수정되는 파일을 대상으로 적용된다. 그 전에 저장한 사진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이날 구글이 ‘구글 포토 고객센터’에 밝힌 내용을 보면 “2년 동안 지메일, 구글 드라이브, 구글 포토를 사용하지 않으면 합당한 사전 알림 뒤에 콘텐츠가 삭제될 수 있다”는 내용이 있다. 이에 대해 구글 쪽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2년 이상 휴면 계정 상태면서 용량이 초과됐다면 일부 사진을 삭제할 수 있는 권리를 구글이 갖는다”며 “구체적인 삭제 범위나 방식은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상했어요, GS25 스누피 우유”…그래도 3일간 팔았다 1.

[단독] “상했어요, GS25 스누피 우유”…그래도 3일간 팔았다

‘중고나라에 ○○○ 판매하면 불법’…알고 ‘당근’ 하셔야 합니다 2.

‘중고나라에 ○○○ 판매하면 불법’…알고 ‘당근’ 하셔야 합니다

‘저임금 조선업’ 구인난…“일감 많은데, 배는 누가 만들지?” 3.

‘저임금 조선업’ 구인난…“일감 많은데, 배는 누가 만들지?”

“고스란히 1억원 날렸어요…이렇게 귀농하면 안됩니다” 4.

“고스란히 1억원 날렸어요…이렇게 귀농하면 안됩니다”

카카오 ‘인앱결제 자릿세’ 거부에…구글, ‘카톡 퇴출’ 극단 대결 5.

카카오 ‘인앱결제 자릿세’ 거부에…구글, ‘카톡 퇴출’ 극단 대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