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단독] 펀딩 플랫폼 텀블벅, ‘아이디어스’에 팔렸다

등록 :2020-06-25 11:24수정 :2020-06-26 02:33

매각 금액 등은 공개하지 않아

텀블벅과 아이디어스가 한 회사가 됐다.

25일 <한겨레> 취재결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이 온라인 핸드메이드 마켓 ‘아이디어스’를 운영하는 백패커에 최근 인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두 회사는 매각 금액이나 구체적인 인수합병 조건뿐만 아니라 매각 사실 자체도 밝히지 않기로 합의해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주 초 인수 절차를 마무리한 텀블벅은 앞으로 백패커의 자회사로서 사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아이디어스’ 운영사 백패커는 최근 추가로 투자받은 금액 일부를 이번 텀블벅 인수에 쓴 것으로 알려졌다. 백패커는 지난 8일 알토스벤처스, 미래에셋캐피탈, 글로벌브레인 등 기존 투자자들에게서 30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당시 백패커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고 수공예 시장 발전을 위한 투자 및 인수합병(M&A)도 고민하고 진행할 예정”이라며 인수합병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언급했다.

‘핸드메이드’라는 공통분모가 있는 두 회사는 합병 이후 사업 다양화를 모색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11년 설립된 텀블벅은 창작자가 올린 프로젝트에 후원자들이 모여 펀딩이 성사되면 창작자가 직접 만든 콘텐츠를 판매하는 후원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으로 그동안 90만명의 후원자가 1천억원을 모았다. 백패커가 운영하는 ‘아이디어스’는 ‘세상에 없는 물건’이란 컨셉으로 2014년 출범한 수공예 마켓으로 올 4월 한달 거래액은 173억원, 월간 이용자수(MAU)는 400만명 규모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괌·몰디브·칸쿤·스페인…‘입소문’ 타고 예약 연말까지 꽉 찼다 1.

괌·몰디브·칸쿤·스페인…‘입소문’ 타고 예약 연말까지 꽉 찼다

연말까지 대출 문턱 더 높아진다…은행들 ‘우대금리’ 폐지 2.

연말까지 대출 문턱 더 높아진다…은행들 ‘우대금리’ 폐지

남양주 왕숙2·파주 운정3 등 수도권 공공분양 2차 사전청약 25일부터 시작된다 3.

남양주 왕숙2·파주 운정3 등 수도권 공공분양 2차 사전청약 25일부터 시작된다

SK그룹,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 중 1% 떠맡겠다” 4.

SK그룹,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 중 1% 떠맡겠다”

유류세 15% 인하 유력…휘발유 ℓ당 123원 내려간다 5.

유류세 15% 인하 유력…휘발유 ℓ당 123원 내려간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