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EU, 넷플릭스에 ‘저화질 방송’ 요청…한국 “우수한 기간망, 유럽과는 다르다”

등록 :2020-03-20 16:15수정 :2020-03-20 16:30

코로나19로 인터넷 트래픽 늘자
LTE망 부실한 유럽, 과부하 우려
기간망 갖춰진 한국은 고려 안해

실시간동영상재생서비스 넷플릭스가 한 달 동안 유럽지역 스트리밍 품질을 낮춘다.

미국 <시엔엔>은 19일(현지시각) 넷플릭스가 30일 동안 유럽 모든 영상 스트리밍 전송률(비트레이트)를 낮추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 대변인은 “유럽 네트워크망의 정체 현상을 25% 가량 줄이고 가입 회원들에게 고품격 서비스를 보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티에리 브레튼(Thierry Breton)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은 전날인 18일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터넷 프래픽이 폭증할 수 있다. 고화질보다 한 단계 아래인 표준화질로 영상을 재생해 달라”고 권고했다.

기간망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낙후된 유럽은 코로나19로 인터넷 사용량이 크게 늘면서 네트워크망 과부하를 우려하고 있다. 교환국을 연결하는 유선 기간망이 대용량 트래픽을 수용하지 못하면 교신 기능이 마비될 수 있어서다. 한국 통신사들은 광케이블과 기지국, 통신장비 등을 바꿔 기간망 처리 속도와 용량을 매년 늘리고 있지만, 유럽 통신사들은 그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리고 처리 용량도 더 작은 편이다.

한국은 당분간 이런 조처를 넷플릭스에 요청할 계획이 없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20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한국은 기간망이 잘 구축돼 있어 유럽과 상황이 다르다. 트래픽이 늘고는 있으나 아직 걱정할 수준은 아니며, 통신망 트래픽 상황을 수시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했다. 케이티(KT) 관계자도 통화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이동이 줄고 재택근무가 확산됐지만 기간망에 유의미한 트래픽 증가 현상은 보이지 않는다. 대학 온라인 강의가 느려지는 문제는 해당 사이트와 기간망 사이의 병목 현상이어서 인력을 투입해 해결하고 있다”고 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오늘 발표 내용은 유럽연합에 적용된다. 그 외 지역에 대해선 아직 말할 내용이 없다”고 했다.

신다은 기자, 김재섭 선임기자 down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고스란히 1억원 날렸어요…이렇게 귀농하면 안됩니다” 1.

“고스란히 1억원 날렸어요…이렇게 귀농하면 안됩니다”

밥솥 보온 끄고, 빨래는 모아서…눈물겨운 ‘전기요금 절약 신공’ 2.

밥솥 보온 끄고, 빨래는 모아서…눈물겨운 ‘전기요금 절약 신공’

아파트·공장 옥상 태양광, 치솟는 전기료 헤쳐갈 ‘볕’이 되다 3.

아파트·공장 옥상 태양광, 치솟는 전기료 헤쳐갈 ‘볕’이 되다

‘이자 장사’ 경고 들어가자…시중은행, 대출 금리 줄줄이 인하 4.

‘이자 장사’ 경고 들어가자…시중은행, 대출 금리 줄줄이 인하

더 낮춰잡은 성장률…미국발 경기침체 공포, 한국 덮치나 5.

더 낮춰잡은 성장률…미국발 경기침체 공포, 한국 덮치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