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검색콘텐츠 뜨고 SNS 지고…구글·네이버·유튜브앱 성장세

등록 :2019-06-10 13:53수정 :2019-06-10 20:37

지난 2년 한국인 월별 모바일 앱사용 분석해 보니
페이스북 등 단순 커뮤니티형 앱 사용 줄어들고

복합콘텐츠 갖춘 유튜브·구글·네이버 성장세
매일 새로운 내용 수혈하는 ‘크리에이터’ 상주 차이도
한국인이 자주 사용하는 모바일 앱 가운데 카카오스토리·밴드·페이스북 등 커뮤니티 앱의 비중이 줄어들고 있다. 반면 구글·유튜브·네이버 등 검색기능과 자체 콘텐츠를 갖춘 앱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한겨레>가 10일 피씨(PC)·모바일 이용행태 측정 업체 ‘닐슨 코리안클릭’에 의뢰해 지난 2년 동안 한국인이 가장 많이 쓴 모바일 앱 추이를 따져보니 단순메신저형 앱은 최대 25%까지 이용자 수가 줄어든 반면 검색기능과 자체 콘텐츠를 갖춘 앱은 최대 24%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안클릭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2019년 4월까지 2년 동안 매달 7000여 표본의 모바일 앱 사용 행태를 분석한 뒤 알람·메모 등 휴대폰 기본기능을 제외한 앱 순위를 추려 전체 한국인 집단에 추정 적용했다. 국내 운영체제(OS) 시장의 80%를 차지하는 구글 안드로이드를 기준으로 삼았고 단순 다운로드 수가 아닌 실제 방문 여부를 측정했다. 사용자 수별로 카카오톡·유튜브·네이버·구글·밴드·카카오스토리·페이스북 순으로 1∼7위를 기록했으며 순위변동은 한 차례도 없었다. 성장세를 중심으로 보면 구글(29.3%)과 유튜브(15.0%), 네이버(15.8%)의 성장세가 가장 뚜렷했다. 특히 구글은 2년 전 1667만명이었던 월별 한국인 사용자를 지난 4월 2157만명으로 끌어올렸다.

반면 네이버 밴드(5위)와 카카오스토리(6위), 페이스북(7위)은 성장세가 정체되거나 하락세가 나타났다. 지난 2017년 1268만명이었던 카카오스토리 사용자는 2년 뒤 970만명으로 23.4%가 줄어들었고 같은 기간 페이스북 사용자는 976만명에서 927만명으로 5.0% 감소했다. 네이버 밴드와 카카오톡도 이용자 증가세가 2%에 그치며 사실상 정체됐다.

변수는 풍부한 콘텐츠다. 카카오스토리, 밴드, 카카오톡, 페이스북 모두 일반 사용자 활동에 기대어 운영되는 커뮤니티 앱 성격이 강하고 따로 콘텐츠를 만들어 유통하는 사업자는 많지 않다. 반면 유튜브는 크리에이터를 중심으로 앱 자체의 콘텐츠 생태계를 구축하는 전문 창작자들의 활동이 활발하다. 구글과 네이버는 인공지능(AI) 비서 등 여러 검색경로를 통해 쇼핑과 뉴스, 맛집트렌드 등 즐길거리를 찾을 수 있다.

업계는 콘텐츠 교체에 민감하고 자기표현 욕구가 높은 2030세대가 이탈하며 커뮤니티 앱 인기가 시들었다고 진단, 복합콘텐츠 기능을 갖춘 새 플랫폼을 실험할 때라고 본다. 카카오가 이(e)커머스에, 네이버가 쇼핑 및 트렌드분석에,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김형택 디지털리테일컨설팅그룹 대표는 “나이가 어릴수록 소속감보다는 자기표현을 중시하고 영상 중심으로 소통하고 싶어해 기존 앱들을 답답하게 느꼈을 것”이라며 “현재 플랫폼은 주 이용층인 4050을 위해 남겨두되 새롭고 신선한 복합콘텐츠플랫폼을 따로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신다은 기자 down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2022년 ‘반값치킨’에 12년 전 ‘골목상권 침해’ 논란 없는 이유는? 1.

2022년 ‘반값치킨’에 12년 전 ‘골목상권 침해’ 논란 없는 이유는?

역대급 미국 물가 대책…한국과 완전 다른 3가지 2.

역대급 미국 물가 대책…한국과 완전 다른 3가지

관악구 반지하 가족에게 지상으로 올라올 ‘주거 사다리’는 없었다 3.

관악구 반지하 가족에게 지상으로 올라올 ‘주거 사다리’는 없었다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이마트24 신제품 하루 만에 취소 4.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이마트24 신제품 하루 만에 취소

아모레퍼시픽 횡령 직원 3명 ‘처벌불원서’…전 대표 아들 있어서? 5.

아모레퍼시픽 횡령 직원 3명 ‘처벌불원서’…전 대표 아들 있어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