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DE 스타크래프트 AI 대회 운영자인 데이비트 처칠 캐나다 메모리얼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사이다팀의 우승을 발표하고 있다. 삼성에스디에스 제공
AIIDE 스타크래프트 AI 대회 운영자인 데이비트 처칠 캐나다 메모리얼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사이다팀의 우승을 발표하고 있다. 삼성에스디에스 제공

삼성에스디에스(SDS) 개발자로 구성된 사이다(SAIDA·Samsung SDS AI & Data Analytics)팀이 캐나다에서 열린 ‘AIIDE 스타크래프트 AI 대회’(이하 AIIDE 대회)에서 한국팀 최초로 우승했다.

삼성에스디에스 사이다팀은 지난 10월 말부터 이번 주까지 10개 맵에서 진행된 약 2600번의 대전에서 2484승 106패, 96%의 압도적인 승률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고 18일(한국시간) AIIDE 대회를 주최한 캐나다 메모리얼대가 밝혔다. AIIDE(Artificial Intelligence & Interactive Digital Entertainment) 학회 주최로 해마다 열리는 이 대회는 전 세계에서 출전한 인공지능(AI) 봇끼리 3주 동안 리그전을 벌여 최고 승률을 올린 팀이 우승을 차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2010년부터 열려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AIIDE 대회는 CIG(전기전자기술자협회)와 SSCAIT(체코 공과대학&슬로바키아 코메니우스대학)가 주최하는 대회와 함께 세계 3대 스타크래프트 인공지능 대회로 알려져 있다.

광고

올해 대회에는 지난해 SSCAIT서 우승한 미국 페이스북팀과 스탠포드대팀, 중국 빌리빌리팀, 2018년 CIG 대회에서 우승한 덴마크 로쿠투스팀 등 전 세계에서 27개 팀이 참가했다. 8명의 개발자로 구성된 사이다팀은 2017년 사내 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우승한 뒤 신기술·신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사내 아이디어를 공모해 육성하는 씨드랩(XEED-LAB)에 선발돼 스타크래프트를 활용한 인공지능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광고
광고

삼성에스디에스 사이다팀 리더 배창현 수석연구원은 “마치 사람처럼 상대방의 전략에 맞춰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최적의 타이밍에 공격하는 것은 물론 세밀한 유닛 컨트롤이 가능한 인공지능 봇을 개발한 것이 우승 비결”이라며 “11만 건의 프로게이머 리플레이 데이터에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하여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삼성에스디에스 사이다팀은 10월 말부터 SSCAIT 대회도 출전 중이며, 현재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내년 1월 중 상위 16개 팀과 토너먼트를 거쳐 최종 우승에 도전할 계획이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