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스몸비·흑백 모드…달갑지않은 스마트폰 추가사용법

등록 :2018-05-13 19:58수정 :2018-05-13 22:23

구본권의 스마트 돋보기
지난주 국내외에서 스마트폰에 새로운 사용법들이 추가됐다. 스마트폰을 더 다양하게 쓸 수 있게 됐지만 알고 보면 반가운 소식만은 아니다. 국내에선 ‘스몸비 방지’ 모드가, 국외에선 ‘윈드 다운’ 모드가 스마트폰에 추가 기능으로 탑재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9일 청소년용 스마트폰 사용 안전을 위해 운영하는 ‘사이버 안심존(https://ss.moiba.or.kr·사진)’ 앱에 ‘스몸비 방지 모드’를 추가했다. 스몸비란 스마트폰을 보며 걷는 사람을 일컫는 말로, 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이다. 이 기능을 활성화하고 스마트폰을 보면서 5~7보 걸으면 스마트폰 화면이 자동으로 잠긴다. 잠금을 풀려면 걸음을 멈추고 잠금해제 버튼을 눌러야 한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교통사고는 2.2배 증가, 보행자 관련 사고는 1.6배 증가했다. 사고가 발생한 연령대는 20대 이하 청소년이 40.1%로 가장 높고, 사고 발생 시간은 하교 시간과 일치하는 오후 3~5시에 집중됐다.

‘윈드 다운’ 모드는 구글이 지난주 구글 개발자회의(I/O 2018)에서 공개한 기능으로, 사용자가 윈드 다운 모드를 켜면 취침 시각처럼 미리 설정한 시각 이후 스마트폰 화면이 흑백으로 바뀐다. 컬러 화면을 흑백으로 바꾸면 저절로 흥미가 떨어지고 사용자에게 사용 시간을 의식하게 만들어 균형있는 스마트폰 사용을 도울 수 있다.

구글은 이번 개발자회의에서 ‘디지털 웰빙’을 제시하며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덜 사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다양한 기능을 추가했다. 새로운 구글 스마트폰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피(P)는 전화기를 뒤집어놓는 것만으로 바로 방해금지 모드로 전환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휴대전화기가 처음 등장했을 때는 요란하게 울리는 벨소리가 뭇사람의 눈길을 잡아끈 자랑거리였지만, 이내 거슬리게 됐다. 간단하게 진동 모드로 전환하는 매너 모드가 등장했고, 비행기 모드가 추가됐다. 자신이 지정한 사람에게서만 연락을 받을 수 있는 ‘방해금지 모드’는 긴급상황과 연결 끊김에 대한 걱정 없이 스마트폰을 사용자 주도로 쓸 수 있는 기능이지만 좀처럼 활용되지 않는다.

계속해서 스몸비 방지 모드, 흑백 모드처럼 새로운 사용법이 등장한다는 것은 얼마나 우리가 정보화 기기의 유혹에 무기력한지를 알려준다. 새로운 사용모드 개발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사용습관에 대한 성찰이다.

구본권 사람과디지털연구소장 starry9@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SK쪽 “‘화천대유 의혹’ 그룹과 무관···개인 차원의 자금운용” 1.

SK쪽 “‘화천대유 의혹’ 그룹과 무관···개인 차원의 자금운용”

‘헝다 사태’ 단기 해결 어렵지만…“2008년 리먼 위기와 다르다” 2.

‘헝다 사태’ 단기 해결 어렵지만…“2008년 리먼 위기와 다르다”

KB국민은행, 가계대출 한도 축소…신한·하나·우리은행 여파 있나 3.

KB국민은행, 가계대출 한도 축소…신한·하나·우리은행 여파 있나

변신에 20초…7천만원에 ‘BMW 오픈카’ 타는 세가지 방법 4.

변신에 20초…7천만원에 ‘BMW 오픈카’ 타는 세가지 방법

‘부채에 의한 성장’의 한계 드러난 ‘헝다’ 5.

‘부채에 의한 성장’의 한계 드러난 ‘헝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