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에스케이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다. 에스케이텔레콤 제공
19일 에스케이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관련 장비를 테스트하고 있다. 에스케이텔레콤 제공

에스케이텔레콤(SKT)이 국내 최초로 양자암호 방식 장거리 통신에 성공했다.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계 3번째다.

에스케이텔레콤은 양자암호 통신 전용 중계장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업체는 이 장치를 경기도 분당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 거리의 실험용 통신망에 달아 양자암호 키를 전송하는데 성공했다. 에스케이텔레콤은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수백~수천㎞까지 암호키를 보낼 수 있다. 예를 들어, 서울에서 부산까지 중계장치 5개만 설치하면 서울에서 보낸 양자암호 키를 부산에서 수신할 수 있다”며 “올해 말 이 장치를 상용 통신망 일부에 적용한 뒤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에스케이텔레콤은 많은 수의 양자암호 키를 동시에 여러 곳으로 보낼 수 있는 중계장치도 개발중이다.

광고

양자암호 방식 통신이란 더이상 작게 나눌 수 없는 에너지의 최소 단위인 양자의 복제 불가능한 특성을 이용해 통신 내용을 암호화하는 기술이다. 누군가가 중간에서 통신 내용을 가로채려고 하면 송·수신자가 바로 알 수 있는 등 지금까지 나온 어떤 해킹 기술로도 뚫을 수 없는 통신 보안 체계로 알려져 있다. 다만,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암호 키 전송이 80㎞까지만 가능한 게 상용화의 걸림돌이었는데, 에스케이텔레콤이 이를 해결한 것이다.

광고
광고
※ 그래픽을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그래픽을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마켓리서치미디어에 따르면, 국내 양자암호 통신 시장은 2021년부터 빠르게 성장해 2025년 1조4천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세계시장 규모는 2025년 26조9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뛰어난 보안성을 필요로 하는 행정·국방·의료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수요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전세계적으로 양자암호통신 기술개발 및 상용화 경쟁이 치열하다. 양자정보통신이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로운 시장 창출을 견인하고, 보안의 패러다임을 바꿀 핵심 기술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에스케이텔레콤도 2011년 ‘양자기술연구소’를 설립해 양자암호 원천기술 개발에 매달려왔다.

광고

박진효 에스케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 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