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엘지유플러스 블로그 갈무리
엘지유플러스 블로그 갈무리

1990년대 국내 피시(PC)통신 서비스를 이끌며 ‘사이버 세계’를 처음 연 천리안이 오는 10월31일 서비스를 종료한다.

9일 천리안 운영사 미디어로그는 최근 자사 누리집에 게시한 공지에서 “1985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해 지금까지 고객님들과 함께했던 천리안은 보내주신 사랑 덕분으로 과거 피시통신의 시절부터 현재까지 그 이름을 이어올 수 있었다”며 “함께했던 포털 서비스들이 하나, 둘 종료하는 시장 상황에서도 서비스를 지속하려 노력했지만, 사업 환경의 변화에 따라 더 이상 양질의 메일 서비스를 유지하기 어려워 서비스 종료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천리안은 오는 11일부터 메일·주소록 백업 기능과 메일 자동전달·주소 변경 안내 신청 기능을 열고 이용자들의 자료 저장과 이메일 이전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후 다음 달 1일 천리안 기본료를 무료로 전환하고 9월1일부터는 문자메시지(SMS), 뉴스(동영상), 인물/운세 등 부가 서비스 종료한다. 10월1일 천리안 메일 수·발신 중지를 거쳐 10월31일에는 서비스가 완전 종료된다. 요금은 7월 사용분까지 다음달 청구서가 발행된다.

광고
천리안 누리집 갈무리
천리안 누리집 갈무리

1984년 5월에 ㈜한국데이터통신(엘지데이콤 전신)의 전자사서함 서비스로 출발한 천리안은 하이텔, 나우누리, 유니텔과 함께 ‘4대 피시통신’으로 꼽히며 1990년대 초반 피시통신 시대를 이끌었다. 하지만 2000년대 초중반 네이버·다음 등 인터넷 대중화 여파로 경쟁에서 밀리며 내리막길을 걸었다. 하이텔은 2007년, 나우누리는 2012년, 유니텔은 2022년 각각 서비스를 중단했다. 전자우편, 커뮤니티 서비스 등을 운영해오며 유일하게 명맥을 유지한 천리안마저 39년 만에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피시통신 시대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피시통신은 1980년대 천리안과 케텔(KETEL·하이텔의 전신)의 탄생과 함께 국내에 ‘사이버 세계’를 처음 선보였다. 2000년대 들어 인터넷이 활성화되면서 이용자가 급감했고 일부는 포털 서비스 등으로 전향했지만, 예전의 명성을 회복하지는 못했다.

박지영 기자 jyp@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