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스팸 문자. 게티이미지
스팸 문자. 게티이미지

스팸 문자가 쏟아지며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자 이동통신사들이 바짝 몸을 낮추고 잇따라 대책을 내놓고 있다. 일부에선 스팸이 통신사의 수익이 되는 구조를 짚으며, 통신사들의 대책에는 근본적 한계가 있다는 주장도 편다.

에스케이텔레콤(SKT)은 1일 불법 스팸 등 유해 문자에 빨간 딱지를 붙이는 ‘인공지능 태그’ 기능을 안드로이드 메시지 앱인 ‘채팅플러스’ 피시(PC) 버전에서 도입한다고 밝혔다. 회사 쪽은 “휴대전화 메시지 기능은 통신 3사 공동 개발 영역인 탓에 피시 버전에 이번 서비스를 우선 도입했다”고 덧붙였다. 엘지유플러스(LG U+)도 이날 스팸 사태 관련 대응책을 내놨다. 사전 신청자에 한해 스미싱 범죄 피해를 당했을 경우 최대 300만원까지 보상해준다는 게 뼈대다. 다만 사전 신청자의 자격 요건을 2년 이상 장기 고객으로 한정했다.

통신사들이 스팸 관련 대책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에스케이티와 케이티, 엘지유플러스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앞다퉈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개발한 솔루션을 통해 스팸 관련 피해를 줄이고 있다고 강조해왔다. 그럼에도 재난에 가까운 스팸 홍수 사태가 지속한 탓에 이번 서비스도 체감할 수 있는 효과를 낼지는 미지수란 반응이 나온다.

광고

통신사가 스팸 차단에 적극적이지 않다는 의구심도 나온다. 대량 문자 발송 자체가 통신사들의 수익으로 돌아오는 터라 통신사들이 수익을 갉아먹을 수도 있는 스팸 차단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냐는 것이다. 이런 의구심은 업계 내부에서도 제기된다. 이름을 밝히기를 꺼린 한 관련 통신업계 관계자는 “스팸 문자로 사후에 신고돼도 문자 요금은 통신사가 챙긴다. 스팸이 많으면 통신사 이익이 늘어나는 구조”라며 “이용자 원성이 높아지면 급조한 대책을 내놓았다가 잠잠해지면 다시 긴장이 느슨해지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통신사들의 스팸 차단 솔루션을 보편적으로 제공하지 않는 점도 문제로 거론된다. 한 예로 에스케이티는 모르는 번호의 전화가 걸려올 때 ‘피싱 주의’, ‘스팸 주의’, ‘스팸 의심’ 등의 등급을 표시하는 ‘인공지능 스팸 표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 서비스는 자사의 인공지능 앱인 에이닷에서만 제공하고 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