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라인 외교 참사의 나비효과’ 긴급 토론회 모습. 최수연 네이버 대표의 자리가 비어있다. 사진 정유경 기자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라인 외교 참사의 나비효과’ 긴급 토론회 모습. 최수연 네이버 대표의 자리가 비어있다. 사진 정유경 기자

“앞으로 글로벌 시장에 나아갈 때 과연 이건 살아 남는 서비스가 될 수 있을까 의문이 들 것 같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라인 외교 참사의 나비효과’ 긴급 토론회에서 터져나온 네이버 직원들의 속내다. 이해민·김준형 의원(조국혁신당), 김용만·이용우 의원(더불어민주당) 등이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는 네이버 노동조합이 참여해 글로벌 메신저 서비스 ‘라인’을 개발했음에도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직원들의 상황을 전했다.

오세윤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장은 최수연 대표 등 네이버 경영진이 라인야후 지분 매각 결정을 내릴 경우 “네이버의 미래를 잃게 될 것”이라며 지분 매각에 반대하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지금 당장 정치적 압박, 눈 앞의 경영적 손실만을 따져서는 안된다”며 “한국 개발자들이 10년 넘게 축적한 기술과 서비스가 일본에 넘어가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또 자회사 라인플러스 등 라인 관련 한국 법인 직원 2500여명이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오 지회장은 “실제 현장에선 이미 메신저 라인 서비스와 네이버 간의 단절이 진행돼 협업 중단, 정보 접근 제한 등으로 실제 업무에서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며

“회사의 미래도, 국가의 미래도 긍정적으로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 더 큰 위기의 전조가 되지 않을까 두렵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이날 토론회에 발제자로 참여한 윤대균 교수(아주대)는 “라인야후의 (네이버 쪽) 기술 의존도가 높은 편이어서, 결국 완전한 기술 이전을 위해 라인플러스의 핵심 기술 인력을 라인야후로 배치해 기술이 탈취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날 최수연 대표는 토론회에 초청받았으나 불참했다. 최 대표는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상임위에도 참고인으로 채택됐으나 출석하지 않았다. 이날 과방위에 출석한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네이버 직원들의 고용 불안 호소에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정부로서는 네이버가 자율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게 중요하다”고 선을 그었다.

정유경 박지영 기자 edg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