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엘지유플러스 직원들이 익시젠 기술을 테스트하는 모습. 엘지유플러스 제공
엘지유플러스 직원들이 익시젠 기술을 테스트하는 모습. 엘지유플러스 제공

엘지유플러스(LGU+)가 생성형 인공지능(AI) ‘익시젠(ixi-GEN)’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익시젠은 엘지에이아이(LG AI)연구원의 초거대 인공지능 모델 ‘엑사원(EXAONE)’에 통신·플랫폼 데이터를 학습시킨 소형 언어모델(SLLM)이다.

엘지유플러스는 “기존 챗봇에 생성형 인공지능을 적용할 경우, 시나리오에 있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주는 것이 아니라 인간처럼 질문의 뜻을 이해하고 능동적으로 답을 내는 인공지능 에이전트 서비스로 진화시킬 수 있다”며 “익시젠을 엘지유플러스의 챗 에이전트에 적용하면 고객 정보를 바탕으로 꼭 필요한 서비스나 상품을 추천해주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엘지유플러스는 효율성·보안성·신뢰성을 익시젠의 강점으로 꼽는다. 엘지유플러스는 “통신 영역에 대한 지식 학습과 데이터 학습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실제로 활용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드는 ‘파인튜닝’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였다”며 “생성형 인공지능 활용을 원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특정 산업에 대한 지식을 익시젠에 추가로 학습시켜 빠르게 적용한 뒤 지속해서 성능을 높여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고

또한 엘지유플러스는 익시젠은 기업의 전산 서버에 직접 설치하는 구축형(온프라미스·On-premise)으로도 활용이 가능해 보안 측면에서 민감한 데이터 유출을 우려하는 공공·금융·제조 등 분야 기업에 적합하다고도 밝혔다.

엘지유플러스는 생성형 인공지능의 지식재산권 침해 등 윤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익시젠이 엘지에이아이연구원의 초거대 인공지능 모델 엑사원을 기반으로 개발됐다는 점도 강조했다. 엘지유플러스는 “익시젠은 저작권(라이선스) 이슈가 해소된 데이터 및 유해 정보가 걸러진(필터링) 데이터(클린 데이터)로 학습된 엑사원을 기반으로 개발됐다”며 “윤리적인 측면에서도 엘지유플러스는 엘지에이아이연구원 등과 협업해 그룹 차원의 인공지능 신뢰성 확보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이날 엘지유플러스는 인공지능 개발 플랫폼 ‘익시 솔루션(ixi Solution)’도 출시했다. 엘지유플러스는 익시젠을 연내 8개 인공지능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황규별 엘지유플러스 최고데이터책임자(CDO)는 “향후 엘지유플러스는 익시젠과 익시 솔루션 활용 사례를 늘려가며 인공지능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혁신을 가속하는 한편, 기업 간 거래(비투비) 영역으로의 사업 확장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엘지유플러스 제공
엘지유플러스 제공

박지영 기자 jyp@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