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24일 케이티가 전국 270개의 통신 거점을 잇는 전송망을 1초당 100기가비트(100Gbps)를 보낼 수 있는 네트워크 인프라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케이티 제공
24일 케이티가 전국 270개의 통신 거점을 잇는 전송망을 1초당 100기가비트(100Gbps)를 보낼 수 있는 네트워크 인프라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케이티 제공

케이티(KT)가 전국 270개 통신 거점을 잇는 전송망을 1초당 100 기가비트(100Gbps)를 보낼 수 있는 네트워크 인프라로 개선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전송망은 1초당 10기가비트 수준이다.

케이티는 “전용회선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 간 거래(B2B) 고객들이 100메가에서 2, 3기가 속도로 이용하는 추세를 반영해 전송망의 성능을 올렸다”며 “새롭게 구축된 전송망의 속도는 10배 빨라지고, 전송 장비의 용량은 기존 대비 6배 커져 데이터 전송의 안정성이 크게 향상됐다”고 밝혔다. 영상 콘텐츠 사용 등 전송량(트래픽)이 많아짐에 따라 기업들이 인터넷 속도를 올리면서 이에 대응하고자 전송망 용량을 여유 있게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케이티는 “전송망 인프라 개선으로 대용량 전송량의 효율적인 관리 외에도 5세대(5G) 인프라 확충과 10기가 인터넷 설치 등 증가하는 고객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기존의 노후화된 저속 시설이 줄어든 만큼 전력 소모량과 탄소 배출량이 줄어드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고

권혜진 케이티 네트워크전략본부장은 “이번 구축으로 케이티는 국내 최대 규모의 100기가 네트워크 기반 차세대 통합 전송망을 통해 기존의 노후화된 전송망을 통합하고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고도화로 고객들에게 더욱 향상된 서비스 품질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박지영 기자 jyp@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