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엘지유플러스(LGU+)의 어린이 전용 플랫폼 ‘아이들나라’가 스마트티브이(TV) 전용 앱을 출시했다. 엘지유플러스 제공
엘지유플러스(LGU+)의 어린이 전용 플랫폼 ‘아이들나라’가 스마트티브이(TV) 전용 앱을 출시했다. 엘지유플러스 제공

엘지유플러스(LG U+)가 유료 어린이 전용 플랫폼 ‘아이들나라’의 스마트티브이(TV) 앱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엘지유플러스는 이날 “기존 모바일 앱과 엘지유플러스의 아이피티브이(IPTV) 서비스인 ‘유플러스티브이(U+tv’)를 넘어 스마트티브이로 아이들나라의 서비스 제공 영역을 확대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이들나라는 독서∙학습∙놀이 등 6만여 편의 내용물(콘텐츠)을 제공하는 어린이 전용 서비스다. 엘지유플러스는 “새롭게 출시된 스마트티브이 전용 아이들나라 앱에서는 도서·학습 콘텐츠 및 애니메이션 등 약 3600편의 내용물을 이용할 수 있다”며 “아이들나라는 타사 아이피티브이 이용 고객도 큰 화면으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다는 의견을 반영해 스마트티브이 전용 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광고

기존 아이들나라 프리미엄 상품 이용자는 추가 비용 없이 스마트티브이에서도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앱에서 이용 중이던 서비스를 스마트티브이에서도 그대로 이어 시청할 수 있다. 새롭게 스마트티브이에서 아이들나라를 이용하고 싶으면 모바일 아이들나라 앱이나 누리집을 통해 프리미엄 상품에 가입한 뒤 스마트티브이 홈 화면에서 아이들나라 앱을 내려받으면 된다. 현재 아이들나라 스마트티브이 전용 앱 사용이 가능한 스마트티브이는 엘지(LG)전자 운영체제 ‘웹-오에스(web-OS)’ 5.0 이상, 삼성전자 운영체제 타이젠(Tizen) 5.0 이상이다. 엘지유플러스는 “추후 모든 스마트티브이를 대상으로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대호 아이들나라 담당자는 “모바일 화면을 넘어 커다란 티브이 화면에서도 아이들나라를 이용하고 싶은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다양한 플랫폼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티브이 전용 앱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엘지유플러스 자체 개발 인공지능 익시(ixi) 기반의 인공지능을 활용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고객 경험을 혁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jyp@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