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넥슨 새 총수에 고 김정주 창업자 부인 유정현…지분 상속 완료

등록 :2022-09-08 18:22수정 :2022-09-08 18:32

“자녀들에게 경영권 승계 계획 없어”
경기도 판교 넥슨 사옥. 넥슨 제공
경기도 판교 넥슨 사옥. 넥슨 제공

지난 2월 별세한 김정주 넥슨 창업자 부인 유정현 엔엑스시(NXC) 감사가 넥슨 총수에 올랐다.

넥슨 지주회사 엔엑스시(NXC)는 고 김 창업자 명의의 엔엑스시 지분 196만3천주(지분율 67.49%)가 부인 유씨와 두 딸에게 상속됐다고 8일 공시했다. 유씨는 13만2890주를 상속받아 지분이 29.43%에서 34.0%로 늘었고, 두 딸은 각각 89만5305주씩 받아 지분율이 0.68%에서 30.78%로 증가했다. 유씨는 엔엑스시의 최대주주가 되면서 넥슨 총수에 올랐다. 유씨는 앞으로도 엔엑스시 감사직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족들은 지난달 31일 6조원 가량의 상속세를 신고하고 일부를 납부했다. 유가족 측은 엔엑스시를 통해 “유가족 합의로 법정 기준과 다르게 상속 지분을 나눴다. 주주간 계약을 통해 의결권을 비롯한 자녀들의 제반 권리는 부인에게 위임됐다”고 밝혔다. 또한 지주회사와 일본에 본사를 두고 있는 넥슨과 자회사들은 현재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전문경영인 체제를 유지할 것이고, 엔엑스시 지분이나 넥슨을 매각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승계할 계획이 없다”는 뜻도 밝혔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파업 화물연대에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시멘트 운송부터” 1.

파업 화물연대에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시멘트 운송부터”

어젯밤 치킨은 또 ‘승리’…피크 배달료 1만6천원까지 2.

어젯밤 치킨은 또 ‘승리’…피크 배달료 1만6천원까지

비정상적 예금금리 급등 ‘쩐의 전쟁’…부의 양극화 깊어지나 3.

비정상적 예금금리 급등 ‘쩐의 전쟁’…부의 양극화 깊어지나

‘중도금 대출 불가’ 둔촌주공 전용 84㎡, ‘현금 부자’ 그들만의 리그? 4.

‘중도금 대출 불가’ 둔촌주공 전용 84㎡, ‘현금 부자’ 그들만의 리그?

10% 할인 ‘온누리상품권’, 12월 특판…한도 100만원까지 늘려 5.

10% 할인 ‘온누리상품권’, 12월 특판…한도 100만원까지 늘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