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자산 선호 심리로 개인의 달러예금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 9월 말 기준 개인 달러화 예금 잔액은 전달 대비 4억8천만달러(5750억원) 증가한 136억6천만달러로, 2012년 6월 통계 공표 이후 최대치를 나타냈다. 직전 최대치는 2018년 1월 말 133억5천만달러였다. 전체 달러화 예금 잔액 중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도 22.0%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엔화 예금 등 개인이 보유한 전체 외화예금은 156억3천만달러로 한 달 새 5억5천만달러 불어났다.

이 기간에 원-달러 환율이 하락(달러 약세)했는데도 개인들은 달러화를 사들였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줄어들며 원-달러 환율은 8월 말 1211.2원에서 9월말 1196.2원으로 한달 새 15원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커지며 고액 자산가들이 달러화를 대거 사들였다"며 “향후 원-달러 환율이 오를 수 있다는 기대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원-달러 환율은 이달 들어서도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후 2시30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8원 급락한 1173.5원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 수준에서 장을 마치면 원-달러 환율은 지난 7월24일(1177.9원) 이후 약 3개월만에 1180원 밑으로 내려오게 된다.

광고

기업들이 보유한 달러화 예금은 지난달 말 현재 485억달러로 전월보다 8억4천만달러 불어났다. 기업들의 전체 외화예금도 11억2천만달러 늘어난 570억1천만달러였다. 한은은 “일부 기업들이 국외 주식과 계열사 지분 매각대금을 일시적으로 외화예금에 넣어둔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전체 거주자 외화예금은 전월보다 16억7천만달러 증가한 726억4천만달러를 기록했다. 통화별로는 달러화 예금이 621억6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13억2천만달러 늘었다. 엔화 예금은 2억1천만달러 증가한 43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등이 은행에 맡긴 달러, 위안화 등 외화예금을 말한다.

한광덕 선임기자 kdhan@hani.co.kr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