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물가 우려로 환율과 금리가 다시 뜀박질하고 있다.

11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8원 급등(원화가치 급락)한 1233.1원으로 마감했다. 원화환율이 달러당 1230원대로 올라온 것은 지난달 16일 이후 처음이다. 12일(현지 시각) 발표되는 미국의 3월 소비자물가가 더 높이 날아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고강도 긴축을 뒷받침할 것이라는 관측이 미 국채금리와 달러화를 밀어올렸다. 현지 전문기관들은 3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2월(전년 대비 7.9%) 수준을 뛰어넘는 8.4%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미국 국채 금리는 이날 아시아 시장에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유로 등 주요 6개 통화와 견준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화지수는 지난 8일 한때 저항선인 100을 돌파해 약 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외국인의 국내 주식 순매도가 멈추지 않는 가운데 이들의 채권 순투자(매수-매도-만기상환)도 지난달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 외환시장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 삼성전자 등 12월 결산법인의 배당금 지급이 이번 주에 몰려있다는 점도 변수다. 외국인 주주들이 본국 송금을 위해 원화를 달러로 환전하는 수요가 커지기 때문이다.

광고

이날 국채 금리도 3년물이 9년9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일제히 상승(국채가격 하락)했다. 서울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0.199%포인트 급등한 연 3.186%로 마감했다. 2012년 7월11일(3.19%)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0년물 금리도 3.305%로 거래를 마쳐 2014년 6월16일(3.315%)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오는 14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회의에 대한 경계감이 금리 상승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대에 진입하면서 일각에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전격 인상할 것으로 전망한다.

시장금리의 기준점 구실을 하는 국채 금리 상승으로 금융채와 회사채 금리도 덩달아 올랐다. 이에 따라 향후 가계와 기업의 이자 부담이 더욱 커질 수 있다.

한광덕 선임기자 kdha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