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삼성 앞에서 작아지는 금감원? 삼성증권 불법대출 조사, 1년째 ‘제자리’

등록 :2021-10-21 15:53수정 :2021-10-21 16:33

삼성증권, 계열사 임원에 158억 불법 대출로 금감원 조사 중
박용진 “불법 신용공여로 임원 셋이 삼바 한 종목 74억 ‘몰빵’”
금감원 “개인 목적 투자” 답변에 박용진 “삼성 앞에서 작아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용진 의원실 제공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용진 의원실 제공
삼성증권의 계열사 임원 불법대출 사건에 대해 금융당국의 조사가 늦어지고 있어 금융당국이 삼성의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삼성증권의 계열사 임원 100억원대 불법 신용공여에 대해 지난해 국감에서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이 시인했고 금융당국은 종합감사를 하겠다고 했지만, 1년이 다 된 아직도 검사가 완결되지 않았다”며 “금융당국이 삼성 앞에서만 작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본시장법은 금융회사가 대주주나 특수관계인에 대해 연간 급여 또는 1억원 이상 대출을 하지 못하도록 한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박 의원은 삼성증권이 계열사 임원들에게 불법 대출을 했다고 지적했고, 금융감독원은 종합검사를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박 의원은 “삼성 계열사 임원 14명이 (삼성증권으로부터) 총 158억원의 불법 신용공여로 주식거래를 했다”며 “확인된 것만 해도 임원 3명이 74억원을 빌려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한종목을 사는 데 ‘몰빵’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은보 금감원장은 “금액은 어느 정도 맞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2017년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투자에 74억원을 몰빵한 임원 3명은 하필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 임원이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에서 증거인멸로 유죄를 받은 임원도 포함돼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소한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행위이거나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조직적으로 움직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금융당국이 이 사건을 개인적 일탈로 마무리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금감원은 이에 대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삼성물산을 지원하기 위한 삼성 그룹 차원의 개입 정황은 없고 개인적 목적의 사용’이라는 답변을 보내왔는데 너무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정은보 원장은 “이 문제에 대해 포괄적이고 광범위한 조사를 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조사가 완결된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37년 노포’ 을지면옥 마지막 영업날…100여명 긴줄 장사진 1.

‘37년 노포’ 을지면옥 마지막 영업날…100여명 긴줄 장사진

보름 동안 상·하한가 롤러코스터 탄 주식, 정상일까? 2.

보름 동안 상·하한가 롤러코스터 탄 주식, 정상일까?

‘성장·수출 지상주의’ 질타했던 ‘한국 경제학계 거목’ 지다 3.

‘성장·수출 지상주의’ 질타했던 ‘한국 경제학계 거목’ 지다

방영 안 된 ‘송해 마지막 광고’…강호동 다시 찍고 출연료 기부 4.

방영 안 된 ‘송해 마지막 광고’…강호동 다시 찍고 출연료 기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7주째 하락…강남도 매물 쌓여 5.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7주째 하락…강남도 매물 쌓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