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신한금융도 상반기 실적 역대 최대…5대 금융지주 순이익 9조원

등록 :2021-07-27 11:14수정 :2021-07-27 11:16

신한금융 상반기 순이익 2조4천억원
증권·카드사 수수료이익 크게 늘어
신한금융그룹 본사.
신한금융그룹 본사.

신한금융이 상반기 2조4천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역대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 앞서 4개 금융지주사들도 역대급 상반기 실적을 발표한 바 있어, 코로나19 이후 금융사들의 실적 고공행진이 계속되고 있다.

27일 신한금융이 발표한 상반기 실적을 보면, 그룹의 1~6월 당기순이익은 역대 최대인 2조443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조8055억원)보다 35.4% 늘어났다. 앞서 케이비(KB)금융은 상반기 순이익 2조4926억원을 기록했고, 하나금융 1조7532억원, 우리금융은 1조4197억원, 엔에이치(NH)농협금융은 1조2819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5대 금융사의 순이익은 9조3915억원 달한다.

금융지주사들의 수익에 큰 부분을 차지하는 건 주력 은행의 이자이익이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이어진 주식투자 열풍에다 올해 소비 확대로 증권·카드사 등 비은행 계열사의 수수료이익이 이자이익보다 크게 늘어나며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신한금융의 상반기 수수료이익은 1조40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3% 늘었다. 케이비금융도 상반기 수수료 이익이 지난해보다 32.7% 늘어난 1조8326억원을 기록했고, 하나금융(1조2613억원)은 16.7%, 우리금융(7290억원)과 엔에이치농협금융(9837억원)은 각각 46.4%, 28.5% 증가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당근마켓 중고거래로 꽤 벌었는데…세금 내야 할까? 1.

당근마켓 중고거래로 꽤 벌었는데…세금 내야 할까?

변신에 20초…7천만원에 ‘BMW 오픈카’ 타는 세가지 방법 2.

변신에 20초…7천만원에 ‘BMW 오픈카’ 타는 세가지 방법

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5위·아시아 1위…5계단 상승 3.

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세계 5위·아시아 1위…5계단 상승

[현장] 코는 들리고, 날개는 분리, 조종실은 민낯으로… 4.

[현장] 코는 들리고, 날개는 분리, 조종실은 민낯으로…

[영상] 비트코인 법정화폐로 엘살바도르가 수천억원을 챙기는 이유 5.

[영상] 비트코인 법정화폐로 엘살바도르가 수천억원을 챙기는 이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